류현진 뉴묙메츠 상대 6이닝 1실점 쾌투 시즌 4승
상태바
류현진 뉴묙메츠 상대 6이닝 1실점 쾌투 시즌 4승
  • 김창련기자
  • 승인 2020.09.14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시즌 홈경기 승리투수는 처음
뉴욕메츠에 유독 강해 자책점도 줄여

뉴욕양키즈에 고전했던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같은 뉴욕의 메츠에게 분풀이를 하며 시증 4승째를 챙겼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샬렌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메츠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8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다.

팀이 7-1로 앞선 7회초 마운드를 내려가 승리 요건을 챙긴 류현진은 토론토가 7-3으로 승리하면서 시즌 4승째(1패)를 수확했다.

류현진이 올 시즌 홈경기에서 승리 투수가 된 것은 처음이다. 올해 토론토가 임시 홈구장으로 쓰는 샬렌필드에서 4번째 경기, 워싱턴 내셔널스 파크에서 홈팀으로 치른 경기까지 포함해 5번째 경기에서 홈경기 첫 승을 챙겼다.

지난 8일 뉴욕 양키스전에서 5이닝 5실점으로 부진해 시즌 평균자책점이 3.19까지 치솟았던 류현진은 이날 '메츠 천적' 면모를 뽐내며 명예회복에 성공, 평균자책점을 3.00으로 끌어내렸다.

92개의 공을 던진 류현진은 62개를 스트라이크존에 꽂아넣었다. 삼진 7개를 잡았고, 볼넷은 하나도 내주지 않았다. 최고 구속은 시속 91.5마일(약 147.3㎞)를 찍었다.

류현진은 1회초 선제점을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1회초 리드오프 제프 맥닐에 우전 안타를 맞은 류현진은 J.D.데이비스, 마이클 콘포토를 좌익수 뜬공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아웃카운트를 늘렸다.

하지만 후속타자 토드 프레이저에 체인지업을 공략당해 중전 안타를 맞은 류현진은 2사 1, 2루의 위기에서 도미닉 스미스에 좌중간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허용했다.

이 때 중견수 랜달 그리척의 송구를 받은 포수 대니 잰슨이 1루에서 2루로 뛰려다 런다운에 걸린 스미스를 잡기 위해 2루로 송구했는데, 송구가 부정확해 1루에서 세이프됐다. 다행히 홈을 노렸던 3루 주자 프레이저가 런다운에 걸려 아웃되면서 더 이상의 위기없이 이닝이 끝났다.

류현진은 2회초 선두타자 피트 알론소에게도 내야안타를 허용했다. 크게 바운드 된 타구를 잡기 위해 3루수 캐번 비지오가 뛰어올랐지만, 타구가 비지오의 글러브에 들어갔다 나오면서 안타가 됐다.

류현진은 후속타자 아메드 로사리오에 2루수 병살타를 유도해 순식간에 아웃카운트를 늘렸다.

하지만 브랜던 니모에 좌월 2루타를 얻어맞아 또다시 실점 위기를 만났다. 류현진은 로빈슨 치리노스를 좌익수 플라이로 잡고 실점없이 이닝을 마무리했다.

류현진이 위기를 넘긴 뒤 타선이 승부를 뒤집어줬다. 2회말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가 좌월 투런포를 쏘아올려 토론토의 2-1 역전을 이끌었다.

타선 지원 덕에 패전 위기에서 벗어난 류현진은 3회초 두 타자를 내야 땅볼로 처리했다. 후속타자 콘포토에 우전 안타를 맞았지만, 프레이저를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이닝을 끝냈다.

류현진은 4회초에도 위기를 맞았으나 삼진을 앞세워 벗어났다. 4회초 선두타자 도미닉 스미스에 우전 안타를 맞은 류현진은 알론소를 삼진으로 잡은 뒤 로사리오에 좌전 안타를 허용, 1사 1, 2루의 위기에 몰렸다.

류현진은 니모와 치리노스를 연달아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실점을 막았다. 니모에 볼 3개를 연달아 던지며 흔들리는 듯 했던 류현진은 포심, 투심 패스트볼을 앞세워 삼진을 일궜다. 치리노스에게는 볼카운트 1B2S에서 슬라이더를 던져 헛스윙을 유도했다.

류현진은 5회초 삼진 2개를 곁들여 이날 경기 첫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루이스 기요르메를 중견수 플라이로 잡은 류현진은 데이비스와 콘포토를 연속 삼진으로 솎아냈다.

토론토의 류현진이 뉴욕메츠전에 선발 출전해 6이닝 1실점 활약으로 시즌 4승을 챙겼다.
토론토의 류현진이 뉴욕메츠전에 선발 출전해 6이닝 1실점 활약으로 시즌 4승을 챙겼다.

그는 6회에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았다. 6회초 프레이저를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한 류현진은 스미스를 유격수 직선타로 잡았다. 토론토 유격수 산티아고 에스피날이 잘 맞은 타구를 넘어지면서 포구하는 호수비를 선보였다. 류현진은 이어 타석에 들어선 알론소를 3루 땅볼로 물리쳤다.

류현진의 호투로 살얼음판 리드를 지키던 토론토는 6회말 대거 5점을 추가하며 힘을 냈다. 6회말 볼넷 4개를 연달아 얻어내 1점을 추가한 토론토는 이후 1사 만루에서 에스피날이 싹쓸이 2루타를 때려내 6-1로 달아났다. 상대의 실책으로 이어간 1사 3루에서는 대니 잰슨이 중전 적시타를 쳐 1점을 추가했다.

류현진은 팀이 7-1로 앞선 7회초 토머스 해치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토론토는 8회초 2점을 내주며 쫓겼지만, 9회초 등판한 라파엘 돌리스가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7-3으로 이겼다.

2연승을 달린 토론토는 26승째(20패)를 올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2위를 유지했다. 최근 5연승을 달린 3위 뉴욕 양키스(26승 21패)와는 여전히 반 경기 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