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코로나19 국내 신규확진 두자리수로 감소 98명
상태바
14일 코로나19 국내 신규확진 두자리수로 감소 98명
  • 이민윤기자
  • 승인 2020.09.14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99명 등 이틀 연속 90명대 기록
해외 발생 포함 총 109명 감소세 뚜렷
서울 41명 경기 30명 인천 10명 등 수도권 81명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9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국내발생 확진자는 98명이다. 13일 99명에 이어 이틀 연속 100명 아래로 나타나고 있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30일만에 최소치인 17명을 기록했으나 수도권 확진자는 전날보다 오히려 21명이 늘어난 81명이 확인됐다. 

14일 코로나19 국내 신규 확진자가 98명으로 이틀 연속 두자리수를 기록했다.
14일 코로나19 국내 신규 확진자가 98명으로 이틀 연속 두자리수를 기록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국내 발생 현황에 따르면 최근 일주일새 신규 확진자 수는 7일 119명, 8일 136명, 9일 156명, 10일 155명, 11일 176명, 12일 136명, 13일 121명, 14일 109명을 기록했다. 

이날 발생한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국내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 수가 98명, 해외 유입이 11명이다. 국내발생 확진자는 13일 99명에 이어 이날 98명을 기록하면서 이틀 연속 100명 아래로 나타났다. 국내발생 확진자가 연속해서 100명 아래로 나타난건 지난 8월14일 이후 처음이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지역별로 서울 41명, 경기 30명, 인천 10명, 충남 7명, 부산과 광주 각각 3명, 대구와 대전, 울산, 경남 각각 1명씩 발생했다. 세종과 강원, 충북, 전북, 경남, 경북, 제주 등에서는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신규 확진자는 11일 116명, 12일 86명, 13일 60명으로 3일 연속 감소세를 보였으나 14일엔 다시 81명으로 급증했다. 

전날대비 서울은 11명, 인천은 7명, 경기는 3명이 늘었다. 반면 비수도권 국내발생 확진자는 17명으로 8월15일 10명 이후 가장 적은 수치를 기록했다. 비수도권 신규 확진자가 10명대로 감소한 것도 8월15일 이후 처음이다. 

서울에서는 전날 오후 6시 기준 남부수도사업소 직원이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직원은 출퇴근 시에 마을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했다. 강남구에서는 서울 강남우체국 소속 집배원이 감염됐다. 단 비대면 업무를 진행해 주민과의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에서는 성남 섬유회사·고시원 관련 1명, 수도권 온라인 산악카페 모임 관련 1명, 평택 서해로교회 관련 4명, 부천 방문판매 관련 2명, 안양군포 지인모임 관련 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인천에서는 지난달 23일 확진된 서구청 직원의 자녀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신용카드 모집인 관련 확진자와 계양구 요양병원, 연수구 공사장에서도 관련 확진자가 추가되고 있다. 

충남에서는 청양 김치공장 관련 확진자가 3명 더 늘었다. 이 김치공장 관련 확진자는 현재까지 총 29명이다. 광주광역시에서는 말바우시장 국밥집 관련 확진자가 2명 늘었다. 

경남에서는 지난 7~11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을 방문한 60대 남성이 감염됐다. 방대본에 따르면 13일 12시 기준 세브란스병원 관련 누적 확진자는 29명이다.

대전에서는 가족 내 전파가 이뤄진 것으로 추정되는 10대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의 가족 중 지난 9일 조부모, 10일엔 부모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11명으로 내국인은 없고 모두 외국인이다. 5명은 검역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6명은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나타났다.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159명이 줄어 3433명이 됐다. 격리치료자는 서울 1395명, 경기 872명, 인천 193명 등이 있다. 충남 144명, 광주 130명, 전남 108명 등 세자릿 수 격리 환자가 확인되고 있으며 세종을 제외한 나머지 광역지자체에서는 두자릿수의 격리 환자가 치료 중이다. 위·중증 환자 숫자는 변동이 없어 157명을 유지하고 있다. 

전국의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은 총 4138개가 있으며 이중 2462개가 사용 가능하다. 수도권에는 1201개 병상이 비어있다. 인력과 장비 등 의료자원이 완비돼 당장 입원가능한 중증환자 치료병상은 전국에 42개가 남았고, 수도권에는 12개가 있다. 

감염 후 치료를 통해 완치된 확진자는 263명이 늘어 총 1만8489명이다. 확진자 중 완치자 비율을 나타내는 완치율은 82.97%를 기록하고 있다. 코로나19 사망자는 하루 사이 5명이 추가돼 363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1.63%다.

13일 0시부터 14일 0시까지 시행된 코로나19 진단검사는 총 7732건으로 1월3일 이후 누적 검사량은 215만1002건이다. 이중 210만1241건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2만7476건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