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DMZ 평화의길’ 고양구간 "생태 콘텐츠 담아 개발"
상태바
고양시, 'DMZ 평화의길’ 고양구간 "생태 콘텐츠 담아 개발"
  • 김규식 기자
  • 승인 2020.09.15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고양시는 정부 주도로 추진되고 있는 ‘DMZ 평화의길 조성사업'의 고양구간을 생태 이야기가 담긴 콘텐츠를 담아 개발한다고 15일 밝혔다.
 
‘DMZ 평화의길 조성사업'은 인천 강화에서 김포, 고양, 파주, 연천, 강원 철원, 화천, 양구, 인제, 고성 등 10개 시·군을 잇는 도보 여행길 조성 사업이다. 

이 가운데 고양 구간은 임진왜란 승전지인 행주산성을 시작점으로 행주산성 한강수변누리길, 행주대교, 한강평화공원, 장항습지, 통일촌 군 폐 막사(일산대교), 종합운동장(킨텍스), 가좌마을, 파주시계 동패지하차도까지 약 23km다. 

시는 해당 구간에 대해 2022년 12월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한강하구는 1970년대 무장공비 침투에 대비해 설치된 군 철책 선으로 그동안 민간인 출입이 엄격히 통제되면서 약 50년 동안 생태계의 보고이자 선사시대부터 현재까지 다양한 생태·역사·문화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람사르습지 등록 예정인 장항습지와 연계해 정기적인 걷기프로그램과 교육체험프로그램을 개발해 평화생태브랜드화도 검토할 예정이다. 또 2012년 육군 제9사단에서 인계된 한강하구 통일촌 폐 군 막사를 도보여행길 거점센터로 리모델링해 여행자들에게 편익을 제공하고 평화통일교육체험의 장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카페, 매점, 농·특산물판매장, 자전거 대여 및 수리소 등의 사업을 운영해 지역주민의 일자리창출과 소득증대로 접경지역 주민들에게 직접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

시는 최근 ‘DMZ 평화의길 조성사업 기본 및 실시설계 중간보고회’를 열고 전문가들과 함께 이 같은 내용을 공유했다. 보고회에는 이재철 고양시제1부시장이 주재로 수원대학교 권경남 교수, 한국관광개발연구원 전미숙 연구원, 경기관광공사 홍재걸 차장 등이 참여해 의견을 나누며 토론를 펼쳤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타 시·군과의 차별성 있는 스토리와 콘텐츠 개발로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도보여행 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