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2021년도 생활임금 10,140원 결정...1.5% 인상
상태바
고양시, 2021년도 생활임금 10,140원 결정...1.5% 인상
  • 김규식 기자
  • 승인 2020.09.17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 신청사 조감도
고양시 신청사 조감도

경기 고양시가 내년도 생활임금을 시간당 현재 9990원에서 1.5% 인상된 1만140원으로 결정했다.

17일 시에 따르면 생활임금은 노동자가 가족을 부양하고, 교육·문화 등 각 분야에서 실질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최저임금 등을 고려한 임금을 말한다. 2021년 최저임금은 시간당 8720원으로, 고양시 생활임금은 이보다 16.3% 높은 1만140원이다.

올해 고양시 노사민정협의회 심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서면으로 진행했다. 위원들은 최저임금 상승률, 물가상승률, 가구소득 및 지출, 주거비, 교육비 등과 내년 시 재정여건 등 다양한 경제상황을 고려해 생활임금을 결정했다.

결정된 생활임금은 내년 1월 1일부터 시 소속기관, 시 출자·출연기관 직접고용근로자와 시 소속 간접고용근로자인 위탁 및 용역근로자에게 적용된다.

고양시 관계자는 "내년 생활임금은 고용노동정책 분야의 한 축으로 자리 잡고 있는 저임금 노동자들이 코로나19의 확산이라는 어려움 속에서도 사기진작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보탬이 될 수 있도록 결정된 금액"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