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코로나19 검사…총리실 직원 1명 확진
상태바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검사…총리실 직원 1명 확진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9.22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검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22일 총리실에 따르면 서울 국무조정실 근무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도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이 직원은 이날 오전 10시20분께 코로나 양성 통보를 받았다.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

정 총리는 밀접 접촉자는 아니지만 선제적 검사를 하는 게 낫다는 판단에 따라 이날 오전 종로구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정 총리는 오후 방역현장 점검 일정을 취소하고 검사 결과를 기다린다는 방침이다.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께 나온다. 이날 오후 서울 총리공관에서 예정된 국민의힘 원내지도부와의 만찬은 정 총리의 검사 결과에 따라 진행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총리실 관계자는 "정 총리는 밀접접촉자가 아닌데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선제적으로 검사를 받은 것"이라며 "음성 가능성을 높게 보지만 결과에 따라 만찬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