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인카드 지출 룸살롱보다 골프장
상태바
법인카드 지출 룸살롱보다 골프장
  • 김중모기자
  • 승인 2020.10.0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기업들 접대비 최근 들어 가장 낮은 수준
접대비 지출 591만여 법인에서 96조 5174억원
유흥업소 법인카드 사용 감소 골프장은 증가

지난해 법인들의 평균 접대비가 최근 10년새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지만 청탁금지법, 이른바 '김영란법'이 2016년 9월부터 시행되면서 갈수록 유흥업소보다 골프장에서 법인카드 지출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0~2019년 법인세 신고법인의 접대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접대비를 지출한 법인은 591만13413개, 접대비 총액은 96조5174억원이었다.

이들 법인의 평균 접대비는 2010~2016년 1742만원에서 1689만원으로 3% 줄어든 반면, 김영란법이 시행된 후 2016~2019년 기간에는 16%(1689만원→1531만원)나 감소했다. 

기업들의 접대비 지출이 유흥업소보다는 골프장으로 바뀌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양향자 의원
기업들의 접대비 지출이 유흥업소보다는 골프장으로 바뀌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양향자 의원

대형 법인일수록 접대비 감소 폭은 더 큰 것으로 확인됐다. 수입금액 기준으로 상위 1% 기업의 평균 접대비는 2016년 5억6116만원에서 2019년 4억1474만원으로 26% 가량 줄었다. 상위 10% 기업의 평균 접대비도 같은 기간 20%나 감소했다.

양 의원은 "2016년 9월 김영란법이 시행된 이후 법인의 평균 접대비가 크게 줄어들었다"면서 청탁금지법의 효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아울러 최근 10년간 유흥업소에서 법인카드 사용도 계속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유흥업소에서의 법인카드 사용 금액은 8609억원(잠정 집계)으로 2010년 1조5335억원에 비해 43.9% 감소했다.

유흥업소별로 보면 룸살롱은 같은 기간 9963억원에서 4524억원으로, 단란주점은 2436억원에서 1650억원으로 각각 54.6%, 32.3% 줄었다. 나이트클럽도 같은 기간 564억원에서 297억원으로 절반 가까이 줄었다.

골프장에서 법인카드 사용금액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2010년 9529억원에서 2019년 1조2892억원으로 35.3%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