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부터 수도권 교회 예배 30%까지 참석 허용
상태바
12일부터 수도권 교회 예배 30%까지 참석 허용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10.11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배실 좌석 30%까지만 참석 허용
감염위험 높은 행사 식사 등 소모임 금지
수도권 이외 지역은 상황에따라 탄력적 대응

정부가 전국 사회적 거리 두기 수준을 2단계에서 1단계로 하향 조정하되 수도권 교회에 대해선 대면 예배는 참석 인원을 예배실 좌석 30% 안으로 제한하기로 했다. 감염 위험이 높은 모임이나 행사, 식사 금지는 유지된다.

수도권 이외 다른 시도에서는 지역 상황에 따라 지방자치단체 재량에 맡기기로 했다.

온라인 예배를 주로 드리던 여의도 순복음 교회 등 대형교회들의 대면예배가 확대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1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로부터 이런 내용의 '사회적 거리 두기 조정 방안'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했다.

중대본은 9월28일부터 이날까지 진행된 추석 특별방역 기간 이후 전국의 사회적 거리 두기 수준을 2단계에서 1단계로 하향 조정하되 감염 확산 진정세가 다른 지역에 비해 더딘 수도권은 2단계 조치 일부를 유지한다. 고위험 다중이용시설 등에 대해선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 집합금지 유지 등 정밀 방역 조치를 적용한다.

이번 1단계 조정 이후에는 예배실 좌석 수의 30% 이내로 대면 예배를 허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12일부턴 300석 기준으로 90명까지 현장 예배에 참석할 수 있게 된다. 정부는 추후 교계와 협의체를 통해 이용 가능 인원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소모임과 행사, 식사 등 집단감염이 반복됐던 행위에 대해선 계속 금지하기로 했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선 지자체별로 지역 상황에 따라 대면 예배 인원 제한이나 소모임 및 식사 금지 등을 시행할 수 있게 했다.

대신 생활 속 거리 두기 수준인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에서도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부 관리, 거리 두기 등 기본적인 수칙은 권고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