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스토리', 새로운 경기게임 오디션 최종 우승
상태바
'프로스토리', 새로운 경기게임 오디션 최종 우승
  • 이민윤기자
  • 승인 2020.10.14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10월 13일 새로운경기 게임오디션 최종 결선 개최.
10개팀 경쟁, ‘오파츠’의 ‘프로스토리’ 최종 우승.
우승팀 5천만원 등 총 1억 5천만원 상금 지급.

경기도는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경기게임 글로벌위크’ 행사를 진행중인 가운데 2일차 행사인 ‘제13회 새로운경기 게임오디션’ 최종 결선에서 ‘오파츠(공동대표 백종원‧서병기)’가 개발한 ‘프로스토리’가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고 14일 밝혔다.

‘프로스토리’는 어느 폐쇄된 방에서 깨어난 요정이 독특한 세계관을 탐험하는 스토리 중심 액션 어드벤처 장르 게임이다.

 

심사위원들은 “한국의 게임 창조력이 튼튼하다는 것을 확인하는 시간이었다”며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작품으로 ‘프로스토리’를 우승작으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프로스토리’를 개발한 백종원 대표는 “오디션의 문을 두드린 지 3번 만에 대상을 받게 됐다”며 “좋은 게임으로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와 함께 2위에는 ‘엔유소프트(대표 김영관)’의 ‘갓 오브 하이스쿨: 라그나로크’와 ‘캐츠바이 스튜디오(대표 조민근)’의 ‘캣 더 디제이’, 3위에는 ‘포뉴게임즈(대표 이호재)’의 ‘스타폴’과 ‘썬벅게임즈(대표 황규진)’의 ‘대전! 틀린그림찾기’가 이름을 올렸다.

이들 상위 5개 수상팀에는 ▲1위(1팀) 5천만원 ▲2위(2팀) 3천만원 ▲3위(2팀) 2천만원 총 1억5,000만원의 개발지원금과 함께 경기글로벌게임센터 입주신청 시 가점부여, 게임테스트(QA)·번역·마케팅 등 후속 프로그램이 지원된다.

임문영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은 “게임산업은 종합 예술산업으로 비대면 시대에 가장 유망한 분야”라며 “최종오디션에 참가한 10개팀의 게임은 세계시장에서도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경기도가 앞으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게임 글로벌위크는 지난 12일과 13일, ‘경기게임 글로벌 컨퍼런스’와 '새로운 경기 게임 오디션'을 각각 진행했으며 14일부터 16일까지는 온라인으로 ‘수출상담회’(제7회 경기게임 비즈니스데이)를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