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재산 축소 신고 의혹 김홍걸 의원 불구속 기소
상태바
검찰 재산 축소 신고 의혹 김홍걸 의원 불구속 기소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10.15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김 의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
배우자 예금 상가 건물 등 축소 신고 의혹

검찰이 총선 후보자 시절 재산을 축소해 신고한 의혹을 받는 김홍걸 무소속 의원을 불구속 기소했다. 1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권상대)는 지난 14일 김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공표)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이 김홍걸 의원을 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이 김홍걸 의원을 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김 의원은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로 등록하면서 10억원대 아파트 분양권을 재산으로 신고하지 않아 선거법을 위반했다는 의혹 등을 받았다. 다만 검찰은 분양권 관련 의혹은 공소사실에 포함하지 않았다.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신규 의원 재산 신고에 따르면 지난 5월말 기준 김 의원의 재산은 67억원으로, 총선 당시보다 10억여원 증가했다. 구체적으로 배우자 임모씨의 예금이 총선 당시 1억1000만원에서 11억7000만원으로 늘었다.

김 의원 측은 배우자 임씨가 소유하던 서울 강동구 고덕동 아파트의 분양권을 2월말 처분해 예금이 늘었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의 배우자가 소유한 상가 건물의 대지면적과 신고가액을 축소 신고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김 의원은 배우자가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에 있는 상가의 건물 263.80㎡ 중 131.90㎡을 보유하고 있으며, 실거래가격은 5억8500여만원이라고 신고했다. 하지만 이미 건물 소유권을 전부 넘겨받았으며 가격도 실제와 다르다는 문제제기가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