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코로나19 신규감염 다시 100명 넘어
상태바
15일 코로나19 신규감염 다시 100명 넘어
  • 이민윤기자
  • 승인 2020.10.15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해뜨락 요양병원 집단감염 영향
국내발생 95명 해외유입 15명
부산 54명, 서울 22명, 인천 11명, 경기 6명 등

부산 만덕동 해뜨락 요양병원 집단감염 등 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 수가 다시 100명대로 증가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5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전날 0시 이후 하루 사이 110명 늘어난 2만4988명이다. 지난 13일 0시 기준 확진 판정을 받은 러시아 선원 11명이 국내 미 입국자로 국내 확진자 통계에서 제외됐다.

15일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100명을 넘어섰다.
15일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100명을 넘어섰다.

10월 들어 신규 확진자 수는 대체로 50명 이상 두자릿수를 유지하면서 집단감염 발생과 함께 세자릿수로 증가하는 양상이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2단계에서 전국 1단계·수도권 일부 2단계로 조정한 최근 나흘간은 100명 안팎(98명→102명→84명→110명)을 오르내리고 있다.

전날 하루 동안 의심 환자로 신고돼 진단검사를 받은 의심환자 검사 건수는 9296건으로 전날 1만2683건보다 3387건이 줄었다.

감염 경로를 보면 해외 유입 15명을 제외한 95명이 국내 발생 사례다.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9월25일부터 24일째 두자릿수를 유지했으나 95명은 처음 두자릿수로 진입한 9월25일(95명) 이후 가장 많은 숫자다. 최근 일주일간 국내 발생 사례는 38명→61명→46명→69명→69명→53명→95명 등으로 증감을 반복하고 있다.

국내 발생 확진자를 지역별로 보면 부산 54명, 서울 22명, 인천 11명, 경기 6명, 대전 1명, 강원 1명 등이다.

부산 북구 만덕동 소재 해뜨락요양병원에서는 13일 첫 확진 환자가 발생한 이후 접촉자 조사 및 관리 과정에서 5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총 53명으로 간호 인력 5명, 간병 인력 6명 등 종사자 11명과 환자 42명이다.

전날 낮 12시 기준 서울 송파구 잠언의료기기 관련해 지난 6일 첫 확진자 발생 후 접촉자 조사 중 6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누적 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 영등포구 지인모임(11명), 경기 동주천 친구모임(23명), 경기 의정부시 마스터플러스병원(61명) 등에서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외 유입 확진자 15명 중 내국인은 3명이며 외국인이 12명이다. 공항·항만 검역 과정에서 4명, 지역사회 격리 중 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감염 후 완치된 확진자는 52명이 늘어 총 2만3082명이 됐다. 확진자 중 완치자 비율을 나타내는 완치율은 92.37%를 기록하고 있다. 코로나19 사망자는 1명 늘어 총 439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1.76%다.
    
현재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57명이 늘어 1467명이 됐다. 이 가운데 위중·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3명 감소한 82명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