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지지도 하락 31.3% 국민의힘 상승 30.2%
상태바
더불어민주당 지지도 하락 31.3% 국민의힘 상승 30.2%
  • 김중모기자
  • 승인 2020.10.15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당 간 지지도 격차 1.1% 오차범위 내
민주당 지난주보다 4.3% 하락
국민의힘 1.3% 상승 2주만에 오차범위 안

더불어민주당 정당 지지도가 큰 폭으로 하락하며 2주 만에 국민의힘과의 격차가 오차 범위 내로 좁혀졌다.15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tbs 의뢰로 실시한 10월 2주차(12~14일) 주중 잠정집계에 따르면 민주당 정당 지지도는 전주 대비 4.3% 하락한 31.3%였다.

민주당 지지율은 하락하고 국민의힘은 상승하면서 양당간 지지도 격차가 오차범위안으로 좁혀졌다.
민주당 지지율은 하락하고 국민의힘은 상승하면서 양당간 지지도 격차가 오차범위안으로 좁혀졌다.

국민의힘은 1.3% 오른 30.2%로 집계됐다. 민주당과 국민의힘 격차는 1.1%로 9월 5주차 조사 이후 2주만에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

열린민주당은 3.1%포인트 상승한 9.4%였다. 이어 ▲정의당 5.8%(0.7%↑) ▲국민의당 4.8%(1.4%↓) ▲기본소득당 1.1%(0.1%↓) ▲시대전환 1.1%(0.1%↑) 순이었다. 무당층은 14.3%로 전주 대비. 0.7% 상승했다.

민주당은 거의 모든 권역·연령·직업에서 하락세를 보였다. 권역별로 대전·세종·충청(13.7% ↓, 44.2%→30.5%), 경기·인천(5.9%↓, 36.1%→30.2%), 대구·경북(4.9%↓, 26.7%→21.8%)에서 하락했고 광주·전라(4.2%포인트↑, 49.8%→54.0%)에서 상승했다.

국민의힘은 충청권과 서울, 경기·인천, 20·40대 지지율이 전체 상승을 견인했다. 권역별로 대전·세종·충청(9.7%↑, 23.6%→33.3%), 서울(3.5%, 29.3%→32.8%), 경기·인천(3.4%, 28.2%→31.6%)에서 상승하고 광주·전라(9.4%↓, 19.5%→10.1%), 부산·울산·경남(4.3%↓, 35.6%→31.3%)에서 하락했다.

북한의 서해상 우리 공무원 피살 사건과 추미애 장관 아들의 '장편 소설' 발언에 이어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연루됐다는 여권 인사들에 대한 검찰 조사가 시작되면서 민주당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에서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권력형 비리게이트'로 규정하며 특검까지 요구하며 총공세에 나서면서 지지율이 소폭 상승했으나, 큰 반등은 없었다. 정부·여당 전·현직 인사들의 실명까지 거론되며 정관계 로비 의혹으로 번지는 양상을 보이자 일부 민주당 지지층은 대체제 성격인 열린민주당으로 이탈한 것으로 분석된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