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주말 천명 이상 집회 금지, 보수단체 반발 행정소송
상태바
경찰 주말 천명 이상 집회 금지, 보수단체 반발 행정소송
  • 이민윤기자
  • 승인 2020.10.15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15시민비상대책위원회(8·15비대위)가 18일, 25일 집회 신청
각각 1천명 참가하는 야외예배 개최 경찰 감염병 우려 모두 금지

경찰이 보수단체의 주말 도심 대규모 집회를 금지했다. 해당 단체는 16일 이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내기로 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께 8·15시민비상대책위원회(8·15비대위)가 신청한 18일, 25일 집회에 대해 모두 금지통고했다.

경찰이 18일과 25일 개최 예정인 보수단체의 주말 집회를 금지 통고했다.
경찰이 18일과 25일 개최 예정인 보수단체의 주말 집회를 금지 통고했다.

8·15비대위는 일요일인 오는 18일과 25일 광화문광장에서 1000명이 참가하는 야외 예배를 열겠다고 신고했다. 함께 참가할 단체는 자유민국민운동, 대한민국장로연합회, 예배자유수호전국연합 등이다.

최인식 비대위 사무총장은 경찰의 금지통고에 오는 16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앞에서 각 교단의 대표 장로들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한다. 서울 양재동 행정법원으로 이동해 옥외집회금지처분취소 소송과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낼 계획이다.
 
거리두기 단계 완화로 서울시의 집회금지 기준은 '10명 미만'에서 '100명 미만'으로 바뀌었다. 경찰은 이 단체가 신고한 집회에 대해 광화문광장 등 도심집회 금지구역이 유지되고 있는데다 신고된 참여 인원이 많아 금지를 결정했다.

경찰은 보수단체 자유연대가 신청한 주말 도심집회도 금지통고했다. 자유연대는 지난 12일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되자 오는 주말 광화문 광장 일대 5곳에 300명씩 참여하는 집회·행진을 하겠다고 신고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