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 '라임사건 관련 검사 비리' 수사 지시
상태바
윤석열 검찰총장 '라임사건 관련 검사 비리' 수사 지시
  • 이민윤기자
  • 승인 2020.10.17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남부지검에 '검사 비위 의혹 신속 수사' 지시
김봉현 전 스마트모빌리티 회장 '검사 접대'주장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검찰 로비 주장과 관련해 엄정한 진상 규명을 지시했다.

대검찰청은 17일 "검찰총장은 금일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라임 사건 관련 추가 로비 의혹'에 대해 현재 로비 의혹 전반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남부지검에 '검사 비위 의혹' 부분을 신속하게 수사해 범죄 혐의 유무를 엄정하고 철저하게 규명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 측은 전날 '사건개요정리' 문서를 공개, 자신의 사건 무마 등을 위해 법조계에 로비를 벌였다고 주장했다. 건너간 돈의 액수, 상대방을 특정할 수 있는 배경 등이 적혔다. 문서는 지난달 작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사건 관련 검사 비위 의혹을 철저하고 신속하게 수사하라고 지시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사건 관련 검사 비위 의혹을 철저하고 신속하게 수사하라고 지시했다.

구체적으로는 2019년 7월께 A변호사와 검사 3명에게 청담동 소재 유흥업소에서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고 기록됐다. 그리고 이 3명 중 1명이 이후 라임 수사팀에 들어왔다고도 했다

아울러 '재계 및 야당 정치인 상대 로비도 있었다'고 검찰에 진술했음에도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다고도 언급했다. 

논란이 커지자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곧바로 해당 의혹에 대해 법무부에서 직접 감찰하도록 지시했다.

법무부는 전날 "추 장관은 금일 '라임' 사건 관련 김 대표(전 회장)의 충격적인 폭로와 관련,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기 위해 법무부에서 직접 감찰에 착수하도록 지시해 감찰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현직 검사와 전·현직 수사관의 전관 변호사를 통한 향응 접대와 금품 수수 의혹 ▲접대받은 현직 검사가 해당 사건의 수사 책임자로 참여해 검찰 로비 관련 수사를 은폐했다는 의혹 ▲야당 정치인 등의 거액 금품수수 혐의와 관련된 제보를 받고도 수사하지 않고, 짜맞추기 및 회유·협박 등 위법한 방식으로 수사를 진행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 감찰에 나선다.

문서에 언급된 A변호사는 선임계를 내고 정식으로 사건을 수임한 것이고 검사를 상대로 한 유흥업소 접대 등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술자리가 2019년 7월이라고 하는데 라임수사팀은 지난 2월에 만들어졌다. 7개월 전에 라임사건이 일어나지도 않았는데, 어떻게 수사팀이 만들어지고 그 중에 한 명이 거기 가게 되겠는가"라고 전했다.

라임 사건 수사 끝에 김 전 회장을 재판에 넘긴 서울남부지검은 "현직 검사 및 수사관 등에 대한 비리 의혹은 지금까지 확인된 바 없는 사실"이라며 "신속하게 사실관계를 파악한 후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