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영의원 '경기도 홍보비 과다' 이재명 경기지사 '국민의힘이 국민의짐인 이유'
상태바
박수영의원 '경기도 홍보비 과다' 이재명 경기지사 '국민의힘이 국민의짐인 이유'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10.18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의원 '홍보비 이 지사 임기 동안 256억 집행'
이 지사 정책 '기본 소득'과 '경기 지역 화폐'에 집중 지적
이 지사 '홍보비 증액은 남경필 나는 소폭 올렸다'주장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국민의힘이 국민을 여전히 선동에 놀아나는 하찮은 존재로 아는 것 같다며, 그게 국민의힘이 '국민의짐'이라 조롱받는 이유라'고 맹비난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민의힘 소속 모 국회의원과 보수언론이 '이재명이 홍보비를 남경필의 두 배를 썼다', '지역화폐 기본소득 정책 홍보가 43%로 많다'며 홍보비 과다로 비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경기도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경기도는 이 지사 임기가 시작된 2018년 7월부터 올해 8월까지 2년 1개월 동안 256억4600여만원의 홍보비를 썼다. 2018년 연간 107억2000만원이었던 홍보비는 2019년 117억2000만원, 2020년 126억원으로 증가했다.경기도 홍보비는 이 지사의 핵심 정책인 '기본 소득'과 '경기 지역 화폐'에 집중됐다.


이 지사는 "2016년 64억이던 홍보비를 2018년도 107억으로 두 배 가까이 올린 사람은 2017년에 예산을 편성한 남경필지사이고, 이재명은 2020년 126억으로 소액 증액했을 뿐이다"라고 밝혔다.

또 "인구 1370만명(전 인구의 1/4. 서울의 1.4배)인 경기도 홍보예산은 다른 광역시도보다 형편없이 적다"며 "홍보예산 총액은 경기도가 265억원, 서울 508억원, 광역시도 평균 108억이고, 1인당 예산액은 경기도 1871원인데, 서울 5090원, 광역시도 평균 3835원이며 예산총액대비 비율은 0.1%로 2012년(0.09%)부터 변동이 없고, 전국 광역시도 중에 가장 낮은 편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의 '홍보비 과다' 주장을 맹비난 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의 '홍보비 과다' 주장을 맹비난 했다.

이어 "예산비판은 유사사례 비교가 기본인데, 전 경기도부지사와 주요 언론 기자가 인구나 예산 규모는 물론 다른 광역시도와 비교는 외면한 채 일베 댓글 수준의 조작선동과 부화뇌동에 나선 것이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홍보예산은 도민과 무관한 보도 관리용으로 주로 집행되는데, 경기도가 도민 삶에 직결된 기본소득 지역화폐 정책 홍보에 집중한 것은 칭찬할 일이다"라면서 "지역화폐로 지급된 '기본소득형' 재난지원금이 위기시의 경제정책으로 얼마나 큰 효과를 냈는지 국민들이 체험을 통해 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 조작과 왜곡보도마저 기본소득과 지역화폐 홍보에 도움이 되고, 일베댓글에 의한 홍보비 곡해를 풀 기회가 되니 불행중다행이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