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서울역 등 교통혼잡 지역 11개 노선 전세버스 투입
상태바
동탄-서울역 등 교통혼잡 지역 11개 노선 전세버스 투입
  • 김중모기자
  • 승인 2020.10.18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탄∼서울역(M4108, M4130, M4137), 영통∼서울역(M5107) 등
모두 수도권 11개 노선 전세버스 투입해 혼잡 완화 기대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광역급행버스 11개 노선에 전세버스를 투입해 하루 44회(출근 29회, 퇴근 15회)를 추가 운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사업대상은 출퇴근 시간대 차내 혼잡이 높거나 배차간격이 길어 승객들이 장시간 정류소에서 기다려야 하는 노선을 중심으로 선정했다.

국토교통부는 수원 동탄 분당 등 수도권 11개 노선에 전세버스를 투입해 교통 혼잡을 줄이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수원 동탄 분당 등 수도권 11개 노선에 전세버스를 투입해 교통 혼잡을 줄이기로 했다.

11개 노선은 동탄∼서울역(M4108, M4130, M4137), 동탄∼강남역(M4403, M4434), 영통∼서울역(M5107), 삼성전자∼서울역(M5121), 호매실∼강남역(M5443), 분당∼서울시청(M4102), 수지∼서울시청(M4101), 운정∼서울역(M7111) 등이다.

광역급행버스 증차운행 지원사업은 국토부와 경기도가 협업해 지난 9월부터 지방비 편성, 전세버스 수급 등 증차운행 준비가 완료된 기초 지방자치단체부터 순차적으로 시작하고 있다. 

화성 동탄, 성남 분당에서 서울로 운행하는 6개 광역급행버스 노선은 지난달 14일부터 증차운행을 시작했으며, 수원 영통·호매실, 용인 수지에서 서울로 운행하는 4개 광역급행버스 노선은 10월부터 증차운행을 시작했다.

오는 12월에는 파주 운정에서 서울로 운행하는 광역급행버스 노선도 증차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지원대상 11개 노선 전체로 보면 출퇴근 시간대 좌석 공급량이 약 30% 증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내년부터는 광역급행버스뿐만 아니라 일반 광역버스까지 증차운행 지원을 확대해 광역교통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향상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