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훈 변호사 '김봉현, 윤석열 최측근 윤대진에 5천 줬다 주장' 페이스북에 글
상태바
박훈 변호사 '김봉현, 윤석열 최측근 윤대진에 5천 줬다 주장' 페이스북에 글
  • 이민윤기자
  • 승인 2020.10.19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변호사 '김봉현 폭로 편지 원본 봤다'
검사장 출신 야당 정치인은 '황교안 최측근'
'수 차례 현금 지급한 인물은 김장겸 전 MBC사장 등'
박 변호사 '실명 확인해주는 건 정치게임 하지 말라는 것'

박훈 변호사가 이른바 '김봉현 폭로 편지'에 등장하는 검사장 출신 야당 정치인은 "황교안 전 대표의 최측근'"이라고 주장했다.  김봉현 폭로편지엔 '황교안'의 이름이 가려져 있었는데 박 변호사가 공개한 것이다. 박 변호사는 김봉현 폭로편지의 원본을 봤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19일 박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다. 박 변호사는 "해당 정치인은 '황교안 전 대표의 최측근'이고 김봉현은 그가 누구인지는 문서나 구두로 밝힌 바 없다"며 "하여간 황교안(전 대표의 최측근)이다"라고 적었다.

박훈 변호사가 김봉현의 편지에 등장하는 정관계 로비대상 인물의 실명을 공개했다.

박 변호사는 이어 김 전 회장이 '이강세 전 광주MBC 사장(전 스타모빌리티 대표)과 함께 인사 청탁성으로 수 차례 현금 지급을 했다'고 폭로한 인물은 '김장겸 전 MBC 사장'이라고도 주장했다. 김 전 사장의 이름 역시 당초 김봉현 폭로편지엔 이름이 가려져 있었다. 

박 변호사는 "김봉현 문서에 '수원사기사건 관련 5천 지급-지검장 로비 명목'이라고 나타난 인물은 '윤대진 지검장(현 사법연수원 부원장)'이다"고 주장하며 역시 이름이 가려져 있던 인물을 한명 더 추가공개했다. 그는 "문서에 가려진 내용은 윤석열의 대윤과 소윤 할때 '소윤' 윤대진의 이름이 가려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언론에 '옥중 서신'을 공개하고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 변호사에게 수억 지급 후 이종필과 우리은행장, 부행장 등에게 로비가 이뤄졌다"며 "(검찰) 면담시 (이 내용을) 얘기했음에도 수사가 진행 안 됐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실명을 확인해 드리는 건 정치게임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황 전 대표의 최측근이 누구인지는 문서에도 없고 김봉현이 말한 적도 없다"며 "누구인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