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웨스트햄 전 출전 손흥민 1골 1도움 기록. 팀은 3:3 무승부
상태바
토트넘 웨스트햄 전 출전 손흥민 1골 1도움 기록. 팀은 3:3 무승부
  • 김창련기자
  • 승인 2020.10.19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 경기 시작 45초만에 선제골
토트넘 후반 내리 3골 내줘 무승부 허용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손흥민(토트넘)이 경기 시작 45초 만에 골을 터뜨리는 등 1골 1도움을 올리며 매서운 공격력을 뽐냈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2020~2021 EPL 5라운드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토트넘 웨스트햄전에 선발출전한 손흥민이 1골 1도움의 활약을 펼쳤지만 결국 3:3 무승부에 그쳤다.
토트넘 웨스트햄전에 선발출전한 손흥민이 1골 1도움의 활약을 펼쳤지만 결국 3:3 무승부에 그쳤다.

시즌 8호골이자 리그 7호골(2도움)로 도미닉 칼버트 르윈(에버턴)과 리그 득점부문 공동 선두에 자리했다. 도움도 하나 추가했다. 2015~2016시즌 EPL에 데뷔한 이후 통산 60번째 골(리그)이었다. 경기 시작 45초 만에 선제골을 터뜨리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토트넘은 3-0으로 앞서다가 경기 막판에 내리 3골을 헌납하며 3-3 무승부에 만족했다. 다 잡았던 승리를 날린 것이나 다름없다. 토트넘은 2승2무1패(승점 8)로 6위에 위치했다.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에서 친정으로 복귀한 가레스 베일이 교체 출전하면서 해리 케인, 베일, 손흥민으로 이어지는 이른바 'KBS라인'도 첫 선을 보였다. 

토트넘이 초반부터 날카로웠다. 킥오프하자마자 손흥민이 케인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수비수 둘을 앞에 두고 감각적인 슛을 때려 선제골로 연결했다.

첫 골이 나오기까지 45초밖에 걸리지 않았다. 전반 8분에는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케인이 추가골을 터뜨렸다. 찰떡궁합을 자랑하는 손흥민과 케인의 호흡이 빛난 장면이다.

토트넘은 전반 16분 케인의 세 번째 골을 앞세워 일찌감치 승기를 잡는 듯 했다. 토트넘이 전반에 3-0으로 크게 앞섰다. 손흥민은 후반 35분 루카스 모우라로 교체되며 다음 경기를 대비했다.

후반 중반까지 크게 다르지 않은 흐름이었다. 그러나 후반 37분 파비안 발부에나에게 만회골을 허용했고, 3분 뒤에는 수비수 다빈손 산체스가 자책골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3-2로 추격을 허용했고, 결국 후반 추가시간 마누엘 란시니에게 통한의 동점골을 내주며 승점 3을 날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