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장례식장 3곳과 무연고 사망자 '공영장례' 협약
상태바
구리시, 장례식장 3곳과 무연고 사망자 '공영장례' 협약
  • 김규식 기자
  • 승인 2020.10.21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인의 존엄성 존중하고 상부상조의 공동체 의식"과
"사회복지 가치를 실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
구리시 공영장례 지원 업무 협약식.jpg
구리시 공영장례 지원 업무 협약식 / 사진=구리시

경기 구리시는 저소득 소외계층 및 무연고 사망자 장례를 지원하는 공영장례 지원사업 추진을 위해 관내 장례식장 3곳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협약은 전날 구리장례식장, 원진녹색병원 장례식장, 윤서병원 장례식장과 맺었다. 협약 체결에 따라 앞으로 추모 의식용품과 장의용품, 의전용품, 인력서비스, 시설물 사용료, 화장 후 공설묘지 안치 등 장례 절차 일체를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관내에 주소를 두고 실제 거주한 사망자 중 연고자가 없거나 알 수 없는 경우, 연고자가 있지만 인수를 거부·기피하는 경우, 사망자 부양 의무자가 저소득층인 경우 등이다. 신청은 연고자, 이웃 주민 등이 할 수 있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장례식장에서 장례를 치른 후 복지정책과에 비용을 청구하는 방식으로 장례용품이나 화장 비용 등이 기초수급자 장제 급여(80만원)의 200% 범위에서 지원된다. 다른 법령으로 지원받는 경우에는 차액만큼 지급된다.

안승남 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고립감과 상대적 박탈감에 생을 마감하는 무연고 사망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를 갖춰 장례를 지원한다"며 "고인의 존엄성을 존중하고 상부상조의 공동체 의식과 사회복지 가치를 실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