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통합지원센터 개소
상태바
성남시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통합지원센터 개소
  • 김규식 기자
  • 승인 2020.10.28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리상담, 법률지원, 불법 영상물 삭제 등 문제 해결될 때까지 지원

성남시는 28일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통합지원센터 문을 열었다.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통합지원센터는 수정구 수정로 115-1에 있는 건물 5층에 117㎡ 규모로 마련됐다. 성남여성의전화 부설 성폭력·가정폭력 통합상담소(3층)와 같은 건물에 있다.

분야별 7명의 전문가가 디지털 성 착취 피해자, 불법 촬영·유포·협박 피해자를 대상으로 심리상담, 법률지원, 의료기관·경찰 진술 동행, 불법 영상물 삭제 지원 등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통합 지원한다.

체계적이고 신속한 지원을 위해 시는 이날 개소식에서 전문업체인 ㈜코드라인과 업무 협약을 해 성남시 성범죄 디지털 모니터링단(20명)을 대상으로 한 불법 영상물 추적·탐색법 교육을 지원받기로 했다. 공동 대응을 통해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 유통도 막는다.

경기도성남교육지원청과도 업무협약을 했다. 학교 안·밖 성폭력 피해 아동·청소년 지원 연계, 성폭력 가해 아동·청소년의 성 인식 개선이 이뤄진다.

시는 앞선 7월 1일 디지털 성폭력 피해를 긴급 신고하고 익명으로 상담할 수 있는 카카오톡 비공개 온라인 상담 창구(sndigital)와 성남시디지털성범죄피해자 통합지원센터 홈페이지(http://sndwithy.seongnam.go.kr)를 개설했다. 1대1 비대면 상담을 통해 피해자 지원방안에 관한 종합적인 정보를 제공한다.

개소식 이날 오후 3시 열린다. 은수미 성남시장과 이범희 경기도성남교육지원청 교육장, 김찬우 ㈜코드라인 대표 등 15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