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윤병호 추정 인물 '중학생때부터 마약 중독' 고백
상태바
래퍼 윤병호 추정 인물 '중학생때부터 마약 중독' 고백
  • 김창련기자
  • 승인 2020.11.14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년부터 대마초 등 마약 중독'
'필로폰 헤로인 등도 복용 고통'

힙합 경연 프로그램 '고등래퍼'와 '쇼 미 더 머니' 등에서이름을 알린 래퍼 불리 다 바스타드(본명 윤병호·20)로 추정되는 인물이 중학생 때부터 약물 중독을 겪었다고 고백하며 경찰에 자수했다고 밝혔다.

래퍼 윤병호. (사진=어베인 뮤직 제공)

13일 'f.t.w_independent_records' 인스타그램 계정에 불리 다 바스타드로 활동한 래퍼 윤병호로 추정되는 인물이 쓴 장문의 글과 양성 반응이 나온 마약 검사 키트 사진이 올라왔다.

그는 "2013년 기침약 성분의 코데인이라는 아편 계열 마약류부터 대마초와 스파이스 등 중학생 때부터 약물 중독이 굉장히 심한 상태"라며 "언제든 마음만 먹으면 끊을 수 있단 착각을 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필로폰과 헤로인, 펜타닐 등 너무 많은 마약들을 하면서 주변 사람들과 가족들에게 마저 찢어지는 상처를 주게 됐다"며 "'갱생'이란 프로그램 이후 마약을 끊으며 끔찍한 통증과 금단 증상을 겪었지만 제 잘못에 대한 죄책감을 마주하는 게 제일 고통스러웠다"고 썼다.

그는 "2020년 4월부터 지금까지 마약을 다 끊은 상태에서 죗값을 받기 위해 글라인더에 남아 있던 대마초를 피운 후 2020년 11월11일 자수를 하게 됐다"며 "소변과 모발을 제출하고 소변에서 THC만 양성이 나왔다"고 밝혔다.

작성자는 "제 행동들로 인해 상처 받으셨던 모든 분들께 용서받을 수 없겠지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며 "모든 처벌을 받고 멋있는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덧붙였다.

이 글은 삭제된 상태다. 그는 "사정상 시약 검사 결과 사진은 내려야 할 거 같아 본문은 삭제했다"며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했다.

윤병호는 엠넷 '고등래퍼'에 양홍원 등과 함께 딕키즈 크루로 출연해 유명세를 얻었다. 2018년 4월 첫 EP 앨범을 발표했다. 지난 3월에는 래퍼 팔로알토와 출연한 '공황장애에 시달리는 영 래퍼들의 호소'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정신 질환을 앓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