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가덕신공항 착공 속도전
상태바
민주당 가덕신공항 착공 속도전
  • 김중모기자
  • 승인 2020.11.18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의원들도 힘 모아달라'
민주당 부산 울산 경남 의원들
'신공항 위한 특별법 제정 공식 착수'

더불어민주당은 18일 가덕신공항 조기 착공 논의에 국민의힘 의원들도 힘을 모아달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부산·울산·경남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 부산·울산·경남 의원들이 18일 기자회견을 갖고 가덕신공항 조속 착공을 위한 특별법 제정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부산·울산·경남 의원들이 18일 기자회견을 갖고 가덕신공항 조속 착공을 위한 특별법 제정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의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가덕신공항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당내 추진단을 구성하기로 하고, 특별법 제정에 공식 착수하기로 했다"라며 "동남권 메가시티 조성과 광역경제권 통합의 핵심 기반시설인 가덕신공항이 동북아 물류 중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이제는 여야가 힘을 모아야 한다"라고 밝혔다. 

의원들은 "가덕신공항, 이제 더이상 희망고문은 안 된다. 소모적 정쟁이나 지역 간 대립과 갈등으로 가서는 안 된다. 절차 운운하며 발목을 잡아서는 안 된다"라며 "대한민국 물류산업의 도약을 위해서도 이제 여야 합의로 힘을 모으자"고 했다. 이어 "다행히 부산, 울산, 경남 지역에서는 여야 할 것 없이 가덕신공항 추진에 폭넓은 공감대가 마련되어가고 있다"라고 했다. 

의원들은 "이제 중요한 것은 속도다. 2030년 부산 세계등록엑스포 유치의 필수조건인 국제관문공항의 조기 착공을 서둘러야 한다"라며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등 행정적 절차를 간소화하고, 관문공항 건설에 필요한 종합적인 제도적 재정적 지원을 위한 특별법 제정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당 부·울·경 의원들은 가덕신공항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특별법안을 조속히 준비하고, 이를 당론화해 거당적으로 힘을 모으겠다"라며 "부·울·경의 국민의힘 의원들도 특별법 여야 공동발의, 나아가서 국민의힘 당론화를 공동 추진할 것을 희망한다. 부·울·경 시도당 위원장이 참여하는 가운데 공동대응 논의를 시작할 것을 공식 제안한다"라고 밝혔다. 

박재호 의원은 "이 문제는 여야가 함께 풀어나갈 것"이라며 "정치적 견해 문제가 아닌 부·울·경 생존의 문제로 생각해달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기자회견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내년 4월에 있을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염두에 둔 정치적 움직임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수도권의 시각"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봐야지, 수도권의 시각이나 정쟁·이념의 시각으로 봐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도 "국무총리실 (김해신공항) 검증위가 작년 이맘때쯤 시작했다. 일 년 전이다. 그때 보궐선거를 생각한 사람은 아무도 없다"라며 "선거가 없는 올 하반기에 (검증 결과 발표) 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고, 그 와중에 보궐선거가 생긴 거다. 이 문제를 선거와 연관지어서 보는 시각은 전혀 옳지 않다"라고 강조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가덕신공항 특별법에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요구도 들어가느냐는 질문에 "그것도 들어갈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사전 용역을 간소화할 수 있다는 조항이 들어갈 수 있겠고, 그런 의미에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도 검토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정호 의원은 지난 2016년 당시 검증에서 가덕신공항이 최하위를 기록한 데 대해서는 "(사전에) 김해신공항으로 결정해놓고 배점 기준이나 평가 기준을 바꿔, 매우 정치적 결정을 한 것"이라며 "제가 부·울·경 검증단장을 했는데 그때 순위는 조작, 왜곡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총리실 검증위가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검증으로 실체적 진실을 밝혀냈다. 그때(2016년) 정확하게 했다면 김해신공항은 안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