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세난 해결 위해 임대주택 11만4천가구 공급
상태바
정부, 전세난 해결 위해 임대주택 11만4천가구 공급
  • 김중모기자
  • 승인 2020.11.19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상반기까지 4만9천가구 집중 공급
수도권에만 매입임대 등 통해 2만4천가구
3개월 이상 공실 3만9천가구도 임대 공급

정부가 전세난을 해결하기 위해 내년 상반기까지 매입임대 확대, 호텔·상가 리모델링 등을 통한 전세형 주택을 전국적으로 4만9000가구 집중 공급할 계획이다. 이중 수도권에서는 2만4000가구를 공급해 늘어나는 전세 수요를 충당할 방침이다.

정부가 전세난을 완화하기 위해 총 11만4천가구의 임대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전세난을 완화하기 위해 총 11만4천가구의 임대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22년까지 전국에 11만4000가구의 주택을 공급하는 내용의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올해 들어 상승폭이 커지고 있는 전세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해 단기간에 공급 가능한 공공임대 물량을 늘리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단기적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전국 4만9000가구, 수도권 2만4000가구를 집중 공급하기로 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이 3개월 이상 공실인 공공임대주택 3만9000가구(수도권 1만6000가구)를 신속하게 공급하고, 남은 공실은 전세로 전환해 올해 12월 말부터 입주자를 모집하기로 했다.

민간 건설사가 약정된 물량을 신축하면 LH가 매입해 공공임대로 활용하는 방식으로 7000가구(수도권 6000가구)를 공급하고, 새롭게 도입하는 공공전세 주택으로 3000가구(수도권 2500가구)를 공급하기로 했다.

내년 하반기에는 공실 상가·오피스·숙박시설(호텔) 등을 주거공간으로 전환해 전세형 주택으로 공급하는 방안도 시작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날 중장기 방안도 내놨다. 중산층도 거주하고 싶은 임대차 시장의 만들기 위해 공공임대주택의 공급평형을 넓히고 입주자격을 완화하는 방안도 내년부터 선도사업을 펼치기로 했다. 이를 통해 2022년부터 본격적으로 공급할 방침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당면한 전세시장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2021년 상반기까지 초단기 공급물량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신규 임대용 주택 전국 4만9000호, 수도권 2만4000호를 가급적 순증 방식으로 조속히 건설·확보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