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부자 '남편 이묵원 외도 참고 살았다'
상태바
배우 강부자 '남편 이묵원 외도 참고 살았다'
  • 김창련기자
  • 승인 2020.11.19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은 그게 억울해서도 이혼 못한다.

배우 강부자가 남편 이묵원의 잦은 외도로 힘들었던 지난날을 고백했다. 강부자는 1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출연해 아이들을 생각하며 53년간 가정을 지켰다고 속내를 털어놓았다.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제공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제공

강부자는 "긴 부부생활의 위기를 이겨낸 비결은 뭔가?"란 질문에 "참아야 한다"고 답했다. 그는 "우리 부부가 깨졌다면 사람들은 이묵원이 참고 살았을 거라 생각할 거다. 내가 드센 이미지라 그렇다"며 "그런데 참고 산 건 나다. 이묵원이 겉으론 점잖아 보이지만 화나면 얼마나 무서운지 모른다. 신혼 때부터 화가 나면 뭔가를 내던졌다"고 전했다.

이어 "남편이 바람 피워도 다 모른 척하고 참았다"면서 "외도 상대가 와서 인사해도 다 받아줬다.  첫 째가 태어난 후에도 가정에 소홀했지만 입 밖에도 안 냈다. 나가서 무슨 짓을 해도 딴 자식만 안 낳으면 된다고 생각했다"고 떠올렸다. 많이 참고 살았다는 강부자는 "억울해서라도 이혼 못 한다"고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