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회식 자제 사내 행사 축소 등 바뀐 직장생활 긍정적
상태바
코로나19로 회식 자제 사내 행사 축소 등 바뀐 직장생활 긍정적
  • 김중모기자
  • 승인 2020.11.21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10명 중 7명 변화가 좋다'
재택근무 비대면 보고 등 바람직
변화로 업무효율 좋아졌다

코로나19로 회식 자제나 재택 근무 등 직장 생활에도 큰 변화의 물결이 밀어닥친 가운데,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이러한 변화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1925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직장 생활 변화’를 조사한 결과, 66.5%가 ‘긍정적’이라고 밝혀 ‘부정적’(33.5%)이라는 답변보다 두 배 더 많았다.

연령대별로 보면, 30대가 70.1%로 가장 많았고, 20대(65.2%), 40대(62.7%), 50대 이상(59.8%)의 순이었다.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코로나19로 인해 사내 행사 축소 등 달라진 분위기가 좋다고 응답했다.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코로나19로 인해 사내 행사 축소 등 달라진 분위기가 좋다고 응답했다.

변화된 부분 중 가장 긍정적인 것은 ‘회식 자제’(30.7%)가 1위였다. 다음으로 ‘사내 행사 축소/취소’(20.8%), ‘재택근무 등 원격근무 실시’(16.6%), ‘비대면 보고/회의 활성화’(11.5%), ‘출장/미팅 최소화’(9.6%), ‘시차출퇴근제 등 유연근무제 확대’(7.8%) 등을 꼽았다.

변화가 긍정적인 이유는 ‘내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어서’(54.8%,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감정 소모와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어서’(45.6%), ‘신체적 건강 관리에 도움이 돼서’(22.5%), ‘업무 성과와 효율성이 향상돼서’(22%), ‘심한 사내 정치 등 악습이 없어져서’(12.8%), ‘조직에 혁신을 일으키는데 도움이 돼서’(8.2%) 등의 순이었다.

변화된 문화로 인한 업무 효율에 대해서는 전체 직장인의 36.3%가 이전보다 더 ‘좋아졌다’고 답변해, ‘나빠졌다’는 응답(24.4%)보다 11.9%p 많았다. 39.3%는 ‘차이가 없다’고 응답했다.

기업 형태별로 살펴보면 기존보다 더 ‘좋아졌다’는 응답은 대기업(48.2%)이 중견기업(37.4%)이나 중소기업(33.5%) 재직자보다 많았다. 절반 이상(55..4%)은 변화된 문화가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유지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그 이유로는 ‘새로운 문화/트렌드로 자리잡고 있어서’(46.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직원들이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어서’(32%), ‘업무 성과, 효율성 향상이 있어서’(21.1%), ‘내부적으로 일하는 방식에 변화가 필요한 타이밍이어서’(20%), ‘변화를 유지하려는 경영진의 의지가 있어서’(13.7%)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반면, ‘유지되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응답자들(859명)은 그 이유로 ‘경영진이 달가워하지 않아서’(39.2%,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밖에 ‘업무 성과와 효율성이 낮아져서’(25.5%), ‘업직종 특성상 유지에 한계가 커서’(24%), ‘직원들의 반발, 불편함이 있어서’(16.1%), ‘기존에 없던 다른 부작용들이 생기고 있어서’(14.6%), ‘장기간 검증되지 않은 방법이어서’(13.9%)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