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자고 나면 오르는 집값 문 정권에 희망이 없다' 일갈
상태바
유승민 ''자고 나면 오르는 집값 문 정권에 희망이 없다' 일갈
  • 김중모기자
  • 승인 2020.11.22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에 글 올려 '24회 부동산 대책 효과 없다'
주택 공급 늘리고 민간임대시장 살려야 시장 정상화

유승민 전 의원이 22일 "집값, 전월세가 자고 나면 신기록을 경신한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에게는 희망을 버리자"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이 '문재인 정권 들어선 이후 자고 나면 집값이 오른다'며 '이 정권엔 희망이 없다'고 주장했다.
유승민 전 의원이 '문재인 정권 들어선 이후 자고 나면 집값이 오른다'며 '이 정권엔 희망이 없다'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가슴 아프게 꿈을 접는 사람들에게 이 정권은 염장을 지르는 말만 쏟아낸다. '모두가 강남에 살 필요는 없다', '호텔방을 전세로 주겠다'…"라며 "온 나라가 뒤집혀도 문재인 대통령은 꼭꼭 숨었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은 참 무능했다. 24회의 부동산 대책은 이 정권이 얼마나 바보 같은지를 보여줬다"며 "광 파는 일에만 얼굴을 내밀고, 책임져야 할 순간에는 도망쳐 버린다. 참 비겁한 대통령이다"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잘못을 인정할 줄 모르니, 반성하고 사과할 줄 모른다. 반성할 줄 모르니 정책을 수정할 리가 없다"며 "내 집 마련의 꿈을 되살리고 내 집 마련의 사다리를 복원하려면, 주택 정책을 원점에서 다시 만드는 길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주택시장에 공급을 늘리고 민간임대시장을 되살려서 문재인 정권이 올려놓은 집값과 전월세, 세금을 다시 내리는 일을 누가 해내겠는가"라며 "정권교체만이 답이다. 정권이 바뀌지 않는 한, 부동산 악몽은 계속될 것"이라고 적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