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1억원대 110인치 마이크로 LED TV" 공개
상태바
삼성 "1억원대 110인치 마이크로 LED TV" 공개
  • 김중모기자
  • 승인 2020.12.10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마이크로 LED TV 110형 모델 온라인 통해 공개
"마이크로 LED TV는 궁극의 화질 보여주는 혁신적인 제품"
스스로 빛과 색 모두 내는 업계 유일 자발광 디스플레이

삼성전자가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인 마이크로 LED(발광다이오드)를 적용한 TV를 10일 공개했다. 이날 언론사 대상으로 열린 '마이크로 LED TV' 공개 온라인 세미나에서 삼성은 "마이크로 LED TV는 궁극의 화질을 보여줄 수 있는 혁신적인 제품으로, 기존 디스플레이에서 볼 수 없었던 생생한 컬러를 재현할 수 있다"며 제품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삼성전자는 2018년 처음으로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상업용 디스플레이 '더 월(The Wall)'을 출시해 글로벌 B2B(기업간거래)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으며 이번 신제품 출시와 함께 마이크로 LED 시장을 본격적으로 만들어 간다는 계획이다.

조성혁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마이크로 LED는 기술적인 차원이 다른 디스플레이라서 기존 QLED 및 내년에 업그레이드하는 QLED와는 완전히 포지션이 다른 초고가 시장을 만들어가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로 LED는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초소형 LED를 이용해 백라이트나 컬러필터 같은 구조를 없애고 LED 자체가 스스로 빛과 색을 내는 진정한 자발광 TV다. 마이크로 LED의 RGB(Red, Green, Blue) 소자는 기존의 TV 디스플레이들과는 다르게 각 소자가 빛과 색 모두 스스로 내는 유일한 제품으로, 실제 사물을 눈으로 보는 것과 같은 자연 그대로의 색상을 경험할 수 있다.

800만개가 넘는 각각의 RGB소자가 따로 제어되기 때문에 화면의 밝기와 색상을 아주 정밀하게 표현할 수 있다.

또한 마이크로 LED TV는 무기물 소재를 사용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무기물 소재는 유기물 소재와 달리 수명이 10만 시간에 이르기 때문에 화질 열화나 번인(Burn-in) 걱정 없이 오래 사용할 수 있다.

이번 신제품에는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으로 축적된 최고의 실장 기술도 접목됐다. TV에 보다 더 적합하도록 기존 제품 대비 더 촘촘하고 정밀한 소자 배열을 통해 110형 상용화에 성공했으며, 110형보다 더 작은 크기의 제품을 만들 수 있는 기술도 이미 확보했다.

110형 신제품의 경우, 약 3.3제곱미터 정도 크기에 마이크로 LED 소자가 800만개 이상 사용돼 4K급 해상도를 갖췄다.

마이크로 LED가 구현하는 최고 화질은 '마이크로 AI 프로세서(MICRO AI Processor)'를 통해 완성된다.

마이크로 AI 프로세서는 QLED 8K에 적용된 퀀텀 프로세서 기술을 기반으로 자발광 특성과 독자적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결합해 만든 전용 프로세서로, 각 장면에 최적화된 영상의 디테일과 밝기를 적용해 생동감과 입체감, 최적화된 HDR(High dynamic Range) 영상을 구현해 준다.

소비자들이 화질을 느끼는 요소는 밝기, 색상, 영상 디테일에 있는데 마이크로 LED는 고휘도의 밝기를 제공하고 빛의 3원색을 스스로 내는 특성을 통해 사물의 모든 색상을 실제에 가깝게 정확히 표현해 내는 100%의 색재현성을 제공한다.

10일 삼성전자가 공개한 110인치 짜리 1억원대 마이크로 LED TV
10일 삼성전자가 공개한 110인치 짜리 1억원대 마이크로 LED TV

여기에 기존 TV 디스플레이들과는 차별화된 명암 제어 기술로 명암비를 높여 화질 디테일을 대폭 향상시켰다.

디자인면에서도 콘텐츠와 스크린, 스크린과 벽의 경계를 없앤 '모노리스(Monolith) 디자인'을 적용하고 로고도 옆면으로 배치해 마이크로 LED만의 정체성을 살릴 수 있는 제품 디자인을 구현했다.

사운드는 5.1채널의 자체 사운드를 통해 별도 외장 스피커 없이 생생하고 웅장한 몰입감을 제공하는 '아레나 사운드(Arena Sound)'를 적용했다.

또한 영상 속 사물의 움직임에 맞춰 사운드가 스피커를 따라 움직이는 삼성만의 차별화된 사운드 기술인 'OTS Pro(Object Tracking Sound Pro)'를 적용했다.

이밖에 이번 신제품에는 110형 화면을 50형 화면 4개로 분리해서 볼 수 있는 '쿼드뷰 (4Vue)' 기능도 도입했다. 쿼드뷰 기능을 쓸 경우, HDMI 단자에 연결 가능한 모든 기기들을 따로 설정해 시청할 수 있어 뉴스, 스포츠, 인터넷 등을 보면서 동시에 게임 콘솔을 연결해 같은 화면에서 즐길 수도 있다.

마이크로 LED TV 110형의 출고가는 1억7000만원으로, 12월 중 예약 판매를 진행하고 내년 1분기에 본격 출시 예정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한종희 사장은 "현존하는 최고의 디스플레이 기술이 집약된 마이크로 LED TV를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마이크로 LED TV는 기존 TV와는 차원이 다른 혁신적 기술을 품은 새로운 디스플레이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