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아인 금연 선언. 흡연 모습 걸리면 '팬티 내린다' 공약
상태바
배우 유아인 금연 선언. 흡연 모습 걸리면 '팬티 내린다' 공약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12.24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흡연 17년만에 금연 선언
담배피는 모습 걸리면 '팬티 내린다'

배우 유아인이 금연을 선언했다.유아인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7년간 흡연한 사실을 전하며 금연을 공개 선언했다. 이와 함께 흡연하는 모습의 사진 여러 장을 게시했다.

배우 유아인이 연초부터 금연을 선언했다.
배우 유아인이 연초부터 금연을 선언했다.

유아인은 "처음이었나. 그때는 똥폼이었지. 간지럽지. 맛있어지더라. 그러니까 숨을 좀 내쉬는 것 같았어. 없이는 못 살겠더라. 17년 폈나. 아이고 냄새야. 근데 그게 또 그립겠지? 담배냄새 떡진 그날 밤 그 머리카락, 나 금연한다. 콜록콜록. 빠잉담배"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금연하고 운동도 더 열심히 하고, 건강해지자. 건강하게 나를 살릴 거야. 담배연기 자욱한 삶에서 내린 최초의 결심"이라며 "축하해줘. 더 건강한 몸으로 더 잘 움직일게. 그리고 더 잘 쉴 거야. 축성탄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진 너머 이웃에게 흡연을 방조하고 선량한 이웃을 간접흡연에 노출 시킨 죄는 오래 살면서 달게 받겠다"며 "저의 (연초) 흡연을 목격하시는 분은 여기에 제보 바란다. 팬티 내려간다. 삐약"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