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 665명
상태바
10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 665명
  • 이민윤기자
  • 승인 2021.01.10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자 25명 발생 새해들어 200명 이상 사망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신규 확진자 400명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가 665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도 631명으로 사흘 연속 600명 안팎이었다. 수도권 환자 수가 3일째 400명대로 집계된 가운데 비수도권 환자 수는 3일 만에 200명대로 증가했다.

3차 유행 영향이 시차를 두고 인명 피해로 이어지면서 코로나19 사망자는 하루 사이 25명 늘어 새해 들어서만 2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0일 0시 누적 확진자는 전날 0시 이후 665명 증가한 6만8664명이다.

최근 1주간 환자 수는 월요일이었던 4일 1020명에서 5~7일 714~869명, 8~10일 641~674명 등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주말이었던 3일 657명을 제외하면 820~1050명 수준이었던 그 직전 주보다는 전체 규모가 줄었다.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익명검사로 발견, 전날 검사 결과가 나온 명은 신상정보 확인과 역학조사 등을 거쳐 확진자 통계에 반영된다.

선별진료소 등에서 검사를 받으면 6시간 이상이 소요돼 방대본 통계에 1~2일 뒤 포함되는 점을 고려하면 이날 확진자 대부분은 8~9일 검사자들이다. 8~9일 선별진료소와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량은 9만3609건, 5만6298건 등이다.

10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65명으로 집계돼 사흘 연속 600명대를 기록했다.
10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65명으로 집계돼 사흘 연속 600명대를 기록했다.

국내발생 확진 환자는 631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34명이다. 최근 1주간 하루 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736.57명이다.

국내발생 확진자는 지역별로 경기 189명, 서울 179명, 대구 34명, 울산 34명, 부산 32명, 인천 32명, 충남 30명, 강원 20명, 경북 19명, 경남 19명, 광주 18명, 충북 8명, 전북 6명, 대전 4명, 제주 4명, 전남 3명 등 세종을 제외한 전국에서 환자가 발생했다.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신규 확진자 수는 400명으로 지난해 12월8일 382명 이후 33일 만에 가장 적은 숫자이며 3일 연속 400명대다. 최근 이틀간 100명대(180명, 175명)였던 비수도권 신규 확진자 수는 231명으로 3일 만에 200명대로 증가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34명으로 내국인이 23명, 외국인은 11명이다. 14명은 공항·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20명은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확진됐다.

해외유입 확진자들의 유입 국가는 필리핀 1명(1명·괄호안은 외국인 수), 방글라데시 1명(1명), 네팔 1명, 인도 4명(2명), 인도네시아 6명(2명), 미얀마 1명(1명), 일본 2명, 러시아 2명, 아제르바이잔 1명, 폴란드 2명, 프랑스 1명(1명), 독일 1명, 루마니아 1명, 미국 4명, 멕시코 2명, 브라질 1명(1명), 남아프리카공화국 1명(1명), 모로코 2명(1명) 등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25명 추가로 발생해 총 1125명이다. 3차 유행의 피해가 본격화된 지난달 15일부터 27일째 하루 두자릿수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 새해 들어 사망자도 9일 만에 208명으로 200명이 넘었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약 1.64%다.

감염 후 치료를 통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1085명이 늘어 총 5만명을 넘었다(5만409명). 확진자 중 격리 해제 비율은 73.41%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