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부터 소상공인 대상 버팀목 자금 지급
상태바
11일부터 소상공인 대상 버팀목 자금 지급
  • 김중모기자
  • 승인 2021.01.10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 276만명 대상
11일 신청하면 당일 지급 가능
100만원부터 300만원까지 차등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코로나19로 집합금지·영업제한이 되거나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 276만명에게 11일 오후부터 버팀목 자금을 지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새희망자금을 지원받은 소상공인 250만명보다 약 26만명 많은 규모다. 

1차 신속지급 대상자 276만명 중 ▲집합금지 11만6000명 ▲영업제한은 76만2000명 ▲일반업종은 188만1000명이다.

11일부터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들에대한 버팀목 자금이 공급된다.
11일부터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들에대한 버팀목 자금이 공급된다.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체 중 ▲식당·카페가 63만개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이·미용시설 8만개 ▲학원·교습소가 7만5000개 ▲실내체육시설 4만5000개 등의 순으로 많았다.

일반업종 188만1000개는 매출감소로 새희망자금을 이미 지원받은 소상공인 중 휴·폐업 등을 제외한 곳들이다.

1차 지원대상 276만명에게는 11일 오전 8시부터 신청 안내 문자가 순차적으로 발송될 예정이다. 정오 이전에 신청하면 이르면 같은 날 오후, 자정 이전에 신청하면 다음날 오전에 자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이번에도 홀짝제가 적용된다. 중기부는 11일에는 사업자번호 홀수인 소상공인에게, 12일에는 짝수인 소상공인에게 버팀목 자금 신청 안내 문자를 발송한다. 소상공인들은 13일부터는 홀수·짝수 구분없이 자금을 신청할 수 있다.

문자를 받은 소상공인은 버팀목자금 누리집(버팀목자금.kr)에서 자금을 신청하면 된다. 사업자번호를 입력한 뒤 본인인증 등 확인 절차를 거쳐 증빙서류 없이 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다,

이은청 소상공인정책과장은 “신청안내 문자에는 다른 누리집으로 연결되는 링크가 없고 주민등록번호와 계좌 비밀번호, OTP번호 등을 절대 요구하지 않으니 정부지원을 사칭한 문자에 속지 않도록 유의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