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선발 출전 발렌시아 바야돌리드에 1:0 승리
상태바
이강인 선발 출전 발렌시아 바야돌리드에 1:0 승리
  • 김창련기자
  • 승인 2021.01.11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렌시아 정규리그 9경기만에 첫 승리
이강인 8경기만에 첫 선발 출전 투톱 활약

이강인(20)이 선발 출전한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라리가) 발렌시아가 정규리그에서 9경기 만에 승리를 거뒀다. 발렌시아는 11일(한국시간) 스페인 바야돌리드의 에스타디오 호세 소르리야에서 치러진 레알 바야돌리드와의 2020~2021시즌 라리가 18라운드 원정에서 1-0으로 승리했다.

발렌시아 이강인(20)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캡처=발렌시아 홈페이지)
발렌시아 이강인(20)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캡처=발렌시아 홈페이지)

지난해 11월9일 레알 마드리드와의 9라운드에서 승리한 뒤 8경기 연속 무승(5무3패) 부진에 빠졌던 발렌시아는 9경기 만에 승점 3점을 추가했다. 4승7무7패(승점 19)가 된 발렌시아는 17위에서 13위로 도약했다.

이강인은 이날 선발로 출전해 막시 고메스와 투톱을 맡았다. 이강인의 정규리그 선발 출전은 지난해 11월23일 알라베스와의 10라운드 이후 8경기 만이다. 지난 8일 예클라노 데포르티비와의 스페인 코파델레이(국왕컵)에 이어 2경기 연속이다.

국왕컵에서 올 시즌 첫 골을 기록했던 이강인은 이날 공격 포인트를 추가하진 못했으나, 날카로운 왼발로 팀 공격을 이끌며 승리에 기여했다.

이강인은 후반 28분까지 뛰다 바예호와 교체됐다. 득점 없이 전반을 마친 발렌시아는 후반 31분 호세 가야의 패스를 받은 카를로스 솔레르의 천금 같은 결승골로 승기를 잡았다.

발렌시아는 후반 42분 바예호가 상대 골망을 갈랐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경기는 발렌시아의 1-0 승리로 끝났다. 경기 후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이강인에게 평점 6.3점을 부여했다.

발렌시아에서 선발로 출전한 11명 가운데 가장 낮은 점수다. 활약한 움직임을 보였지만, 공격 포인트 등 확실한 성과가 없었기 때문이다. 발렌시아 선수들 대부분이 7점 이상을 받았고, 결승골을 터트린 솔레르가 7.9점으로 가장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