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리막 타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35.5%
상태바
내리막 타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35.5%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1.11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주보다 1.1% 하락
지난해 12월부터 미끄럼
전직 대통령 사면 논의 등 영향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6주 연속 30%대를 기록하며 다시 최저치를 경신했다. 부정 평가는 최고치를 경신하며 60%대로 첫 진입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YTN 의뢰로 실시한 1월1주차(4일~8일) 주간 집계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긍정 평가)이 전주 대비 1.1%포인트 내린 35.5%(매우 잘함 19.1%, 잘하는 편 16.4%)로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취임 후 최저치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국정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1.0%포인트 오른 60.9%(매우 잘못한 47.1%, 잘못하는 편 13.9%)로, 60%대를 돌파하며 최고치를 기록했다. '모름·무응답'은 변동 없이 3.6%다.

지지율 하락세는 새해 초 나온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특별사면론'에 여러 악재가 더해진 결과라는 게 리얼미터 측의 분석이다.

서울 동부구치소 집단 감염, '정인이 사건', 우리 선박 이란 억류 사건과 함께 여권에서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의 박원순 전 시장 고소 사전 유출 논란 등이 이어졌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오는 17일까지 연장 적용된 면은 자영업자 등에서 지지율이 하락한 요인으로 작용했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연말 개각과 청와대 참모진 인사를 통해 지지율 상승을 꾀했으나 하락세를 반전시키지 못했다"며 "발표를 앞둔 신년사가 반등 모멘텀으로 작용할지 관심사"라고 전했다.

긍정 평가는 부산·경남(4.6%P↑)·호남권(3.3%P↑), 50대(3.5%P↑), 열린민주당 지지층(4.8%P↑), 노동직(2.8%P↑)에서 상승했다.

대구·경북(11.6%P↑), 여성(3.5%P↑), 30대(3.8%P↑)·20대(2.5%P↑), 정의당 지지층(10.3%P↑), 보수층(2.6%P↑), 무직(8.4%P↑)·학생(2.8%P↑)·자영업(2.2%P↑)에서는 부정평가 상승이 두드러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