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청 직원 3명 코로나19 확진. 시 청사 폐쇄
상태바
광명시청 직원 3명 코로나19 확진. 시 청사 폐쇄
  • 김규식기자
  • 승인 2021.01.11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청 근무 전 직원 대상 검체 조사
시 청사 폐쇄후 직원들 재택근무

경기 광명시청 청사가 직원들의 코로나19 확진으로 11일 오전 8시부터 이날 자정까지 전면 폐쇄됐다. 시는 직원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이 같은 조처를 취했다고 이날 밝혔다.

광명시청사가 코로나19 확진 직원이 발생하면서 폐쇄됐다.
광명시청사가 코로나19 확진 직원이 발생하면서 폐쇄됐다.

확진 판정을 받은 3명은 시청 본청에 근무하는 직원으로 지난 10일 시 보건소에서 긴급 검사 후 확진됐다. 이에 시는 본청 청사 전체 건물을 대상으로 긴급 방역을 하고, 건물 전체를 폐쇄 조처했다.

확산이 우려되는 같은 부서 직원 42명에 대해 우선 검사를 했다.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들을 자가 격리 조치 등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또 1000여 명에 이르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검체조사를 벌인다.

시는 이를 위해 시민운동장에 5개 검사팀을 배치하고, 부서별로 검사 순번을 정해 30분 단위로 관련 검사를 한다. 검사 결과에 따라 시청 폐쇄 기간 연장 여부 등을 결정한다.

한편 시는 시청 건물 폐쇄와 함께 전 직원 자택 근무 조처에 따른 시민 불편 해소를 위해 행정복지센터나 온라인을 이용해 민원을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시민들의 이해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