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시민안전보험 보험금 1500만원으로 올려
상태바
인천시,시민안전보험 보험금 1500만원으로 올려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1.12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자연재해 강도피해 등 대비해 인천시 가입
보장항목에 전세버스 이용 중 상해 사망 등 추가

인천시가 지난 2019년 광역시 최초로 시행한 시민안전보험의 최대 보험금이 1500만원으로 상향되고 보장항목도 확대된다.

인천시는 시민안전보험의 후유장해 보장금액을 지속적인 치료비를 고려해 최대 1000만원에서 1500만원으로 상향하고, 보장항목에 전세버스 이용 중 상해 사망 및 후유장해 항목을 추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인천시가 가입한 시민안전보험의 보장금액이 1천5백만원으로 올랐다.
인천시가 가입한 시민안전보험의 보장금액이 1천5백만원으로 올랐다.

시민안전보험은 시가 직접 보험사와 계약하고 비용을 부담해 각종 자연재해 사망, 폭발·화재·붕괴, 사고, 대중교통 사고, 강도피해, 스쿨존 교통사고 등으로 후유장해를 입거나 사망한 시민에게 보험사를 통해 보험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보장항목은 기존에는 자연재해 사망, 폭발, 화재, 붕괴 상해 사망 및 후유장해, 대중교통이용 중 상해 사망 및 후유장해, 강도 상해 사망 및 후유장해, 스쿨존 교통사고 부상치료비 등의 8개 항목이었으나 2021년에는 전세버스 이용 중 상해 사망 및 후유장애 등 2개 항목을 추가해 10개 항목으로 확대했다.

보험금 보장항목에 해당하는 사고가 발생하면 사고일부터 3년 이내 한국지방재정공제회에 청구하면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이상범 시 시민안전본부장은 “시민안전보험은 재난이나 사고 발생으로 피해를 입은 시민들의 최소한의 생활안정을 지원하는 제도”라며 “올해도 시민을 위한 최상의 복지, 안전한 인천을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지방재정공제회 또는 안전정책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한편 인천시 시민안전보험은 민선7기 들어 추진된 시민 안전을 위한 사업 중 하나로, 시행 첫 해인 2019년에 화재 사망자 유족에게 1000만원이 지급되는 등 2020년까지 총 54건에 걸쳐 3억3800만원의 보험금이 시민들에게 지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