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법성 논란' 김학의 출국금지 사건 수원지검에 재배당
상태바
'위법성 논란' 김학의 출국금지 사건 수원지검에 재배당
  • 김규식 기자
  • 승인 2021.01.13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검, 수사 지휘도 형사부가 아닌 반부패·강력부가 하도록 공지
검찰 내 친추미애 인맥 이종근 형사부장 수사지휘에서 배제

위법성 논란이 불거진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출국금지 사건이 수원지검에 재배당됐다.

대검찰청은 13일 공지문에서 "김학의 출국금지 사건에 대해 제기된 의혹을 보다 충실히 수사하기 위해 수원지검 본청으로 사건을 재배당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수원지검 안양지청에서 맡았던 이 사건은 수원지검 형사3부(이정섭 부장검사)가 전담, 수사할 예정이다.

대검은 이 사건 수사 지휘를 형사부가 아닌 특수 사건을 전담하는 반부패·강력부가 하도록 했다. 대검 형사부장은 검찰내 친추미애 인맥으로 분류되는 이종근 검사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