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웨스트햄 영입설
상태바
황희찬,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웨스트햄 영입설
  • 김창련기자
  • 승인 2021.01.28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 황희찬 이적설 보도
웨스트햄 황희찬 가능성 높이 평가 영입 추진
독일 매체들 이적보다는 임대가능성에 비중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뛰고 있는 황희찬의 EPL 이적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28일(한국시간) "EPL 웨스트햄 유나이티드가 황희찬 영입을 위해 논의 중이다. 조만간 결정할 예정이다"고 보도했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뛰고 있는 황희찬의 EPL리그 이적설이 가시화되고 있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뛰고 있는 황희찬의 EPL리그 이적설이 가시화되고 있다.

데일리메일도 "라이프치히 공격수 황희찬이 EPL로 임대 이적할 것으로 보인다. 웨스트햄의 데이비드 모예스 감독이 세바스티앙 할러의 대체자로 황희찬을 원한다"고 전했다.

황희찬은 지난해 여름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를 떠나 분데스리가에 입성했다. 그러나 입지를 충분히 다지지 못햇다. 특히 11월 국가대표 A매치에 다녀왔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정 판정을 받아 공백을 가졌다.

스카이스포츠는 "황희찬은 라이프치히에서 9경기에 출전해 1골을 넣는데 그쳤다"며 "코로나19 확진 이후에는 두 차례 교체 출전만 했다"고 전했다.

황희찬은 라이프치히 공식 데뷔전이었던 지난해 9월 뉘른베르크(2부리그)와의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1라운드(64강)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지만 이후 잠잠했다.

독일 현지에서는 황희찬의 임대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라이프치히 구단 소식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RB라이브는 최근 "황희찬에게 임대가 최선의 선택이 될 수 있다. 우승 경쟁 중인 율리안 나겔스만 감독이 황희찬에게 많은 기회를 줄 것 같지 않다"고 전망했다.

유력한 후보로 웨스트햄이 거론됐다. 주전 공격수 할러가 아약스(네덜란드)로 이적하며 공백이 생겼기 때문이다.

황희찬은 분데스리가에 진출하기 전인 지난 시즌 오스트리아에서 16골 22도움을 올렸다.

1월 이적시장 마감을 앞둔 현재 웨스트햄은 10승5무5패(승점 35)로 4위를 달리며 순조로운 시즌을 보내고 있다.

황희찬의 EPL 진출이 성사되면 국가대표팀에서 호흡을 맞추는 손흥민과 골 대결을 기대할 수 있다. 둘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합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