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본격 회복세 진입 1월 수출 11.4% 증가
상태바
수출 본격 회복세 진입 1월 수출 11.4% 증가
  • 김중모기자
  • 승인 2021.02.01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수출 480억1천만 달러 기록
하루 평균 수출액도 21억3400만 달러
반도체 무선통신 디스플레이 수출 주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을 이기고 우리나라 수출이 3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며 새해 힘찬 출발을 알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1월 수출이 480억1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11.4% 늘었다고 1일 밝혔다.

수출이 1월부터 활기를 띠면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11.4% 늘어났다.
수출이 1월부터 활기를 띠면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11.4% 늘어났다.

수출은 작년 11월 4.1% 증가하며 플러스로 전환한 뒤 12월에는 12.6%로 두 자릿수를 기록했고, 새해 첫 달 호조세를 이어갔다. 전체 수출액이 2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인 것은 2017년 9월 이후 40개월 만이다.

같은 기간 수입은 440억5000만 달러로 3.1% 증가했다. 무역수지는 39억6000만 달러로 9개월 연속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하루 평균 수출액은 6.4% 증가한 21억3400만 달러이다. 1월 하루 평균 실적이 21억 달러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산업부는 "하루 평균 수출액, 총수출액은 각각 역대 1월 실적 1, 2위에 해당한다"며 "2018년 3월 이후 처음으로 3개월 연속 총수출과 하루 평균 수출이 동시에 증가했다"고 전했다.

수출 단가가 29.9% 늘어나면서 3년 9개월 만에 가장 높은 증가세를 기록한 점은 눈여겨볼 만하다. 이는 수출 품목 고부가가치화가 최근 우리 수출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는 뜻이다.

고부가가치 품목에는 시스템반도체(16.0%), 전기차(81.0%), OLED(52.1%), 의료기기(64.0%) 등이 꼽힌다.

15대 주력 수출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 자동차, 석유화학, 차부품, 철강, 선박, 무선통신기기, 디스플레이, 가전, 컴퓨터, 바이오헬스, 이차전지 등 12개 품목에서 증가세를 보였다.

이는 2018년 10월 이후 가장 좋은 기록이다. 3개월 연속으로 10개 이상의 품목이 증가한 것도 40개월 만이다., IT 관련 품목의 증가세가 눈에 띈다.

반도체(21.7%)는 5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세를 기록했는데 이는 2018년 11월 이후 26개월 만이다. 무선통신기기(58.0%)와 디스플레이(32.2%)는 각각 약 16년, 10년 만에 최고 증가율을 찍었다.

자동차(40.2%)는 2개월 만에 플러스로 전환하면서 2017년 9월 이후 최고 증가율을 냈고, 바이오헬스(66.5%)는 17개월 연속 오름세를 지속했다.석유화학(8.6%)과 철강(6.0%)은 각각 26개월, 4개월 만에 플러스로 반등했다.

지역별로 보면 중국(22.0%), 미국(46.1%), 유럽연합(23.9%) 등 3대 시장에서 모두 20% 이상 증가했다. 대(對)미국 수출액 83억9000만 달러로 월 수출액 기준 역대 가장 많은 액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