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를 이기다. 지난해 경상수지 752억 8천만 달러 흑자
상태바
코로나19를 이기다. 지난해 경상수지 752억 8천만 달러 흑자
  • 김중모기자
  • 승인 2021.02.05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경기 침체에도 수출 증가
한은 예측 650억 달러보다 100억달러 많아
해외출국 안돼도 여행수지 56억3000만달러 적자

 

지난해 수출이 큰폭으로 늘면서 752억 달러의 경상수지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수출이 큰폭으로 늘면서 752억 달러의 경상수지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우리나라 경상수지가 752억8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2년 만에 최대 규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수출입이 2년 연속 동반 감소세를 이어갔으나 막판 수출 반등에 힘입어 경상수지 흑자 폭이 1년 전 보다 확대됐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20년 12월 및 연간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경상수지는 752억8000만달러를 내 전년(596억8000만달러)보다 156억달러 증가했다. 지난 1998년부터 23년 연속 흑자를 지속한 것으로 지난 2018년(774억7000만달러) 이후 2년 만에 최대치다. 한은이 전망한 650억달러 규모를 훌쩍 뛰어넘은 것이기도 하다. 

박양수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상품수지가 악화되면서 연초만 하더라도 경상수지에 대한 우려가 컸던 것이 사실"이라면서 "하반기 들어 경상수지 흑자가 전반적으로 개선되면서 외환시장 등의 안전판 역할을 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지난해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연간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4% 초반대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추정됐다. 

코로나19 충격에도 지난해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확대된 것은 수출입이 동반 감소한 가운데 막판 수출이 반등한 힘이 컸다. 수출은 5166억달러로 1년 전(5566억7000만달러)보다 7.2% 감소했다. 지난 2016년(5119억2000만달러) 이후 4년 만에 가장 적은 규모다. 통관 기준으로 보면 반도체(5.4%), 정보통신기기(13.0%) 수출은 비교적 선방했지만 석유제품(-40.3%), 승용차(-11.9%), 철강(-10.3%) 등의 수출이 크게 줄었다. 수출은 4분기 들어 1461억달러를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40.1% 급증했다. 지난해 12월 수출은 525억9000만달러로 2018년 11월(518억1000만달러) 이후 2년 1개월만에 500억달러를 돌파했다. 

원유 등 원자재 수입 가격이 큰 폭 하락하면서 지난해 수입은 4346억6000만달러로 전년(4768억6000만달러)대비 8.8% 급감했다. 수출보다 수입 감소폭이 더 커진 영향으로 상품수지 흑자 규모는 1년 전 798억1000만달러에서 지난해 819억5000만달러로 21억3000만달러 늘어났다. 수출입이 동반 감소했으나 불황형 흑자 양상은 아니라는게 한은의 설명이다. 수입 감소폭이 커진 건 국제유가 하락에 따른 영향이 크기 때문이다. 설비투자에 필요한 자본재 수입은 통관 기준 전년대비 7.4% 증가했다. 
 

하늘길이 막히면서 여행수지 적자 규모가 축소된 점도 경상수지 흑자 개선에 영향을 줬다. 서비스수지 적자는 1년 전보다 106억6000만달러 줄어든 161억9000만달러를 나타냈다. 지난 2015년(146억3000만달러 적자) 이후 5년 만에 가장 적은 규모다. 

여행지급 규모는 161억6000만달러로 전년(327억4000만달러)대비 165억8000만달러 감소했다. 국가간 이동 제한으로 해외로 나가는 출국자수가 급갑한 영향이다. 국내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 발길이 끊겨 여행수입도 전년대비 103억4000만달러 줄었으나 여행지급액보다는 감소폭이 덜했다. 여행수지는 56억3000만달러 적자로 전년대비 적자폭이 62억4000만달러 축소됐다. 지난 2014년(57억3000만달러 적자) 이후 6년 만에 최소치다. 

운송수지는 21억3000만달러 흑자로 지난 2015년(46억5000만달러) 이후 5년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임금배당이자 등의 유출입을 나타내는 본원소득수지는 120억5000만달러 흑자로 1년 전에 이어 역대 2위 흑자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기업의 해외 현지법인으로부터의 배당수입이 감소했으나 이자소득수지가 늘어나서다. 이자소득수지는 106억3000만달러로 역대 1위를 달성했다. 

자본 유출입을 보여주는 금융계정 순자산은 지난해 771억2000만달러 증가했다. 외국인의 국내 주식투자는 158억달러 감소했으나, 채권투자는 328억5000만달러 늘어나 역대 2위를 차지했다. 주요국 증시 호조 등으로 국내 거주자의 해외주식투자는 563억3000만달러 늘어 역대 1위 수준을 보였다. 


정부는 지난해 경상수지 흑자가 750억달러를 돌파한 것에 대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경제 안전판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통계작성 이후 6번째로 큰 수준의 흑자 달성으로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이룬 또 하나의 쾌거"라며 "전대미문의 위기 속에서 상품·서비스 등의 대외경쟁력이 우리 경제의 안전판 역할을 톡톡히 한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올해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지난해보다 줄어들 수 있다는 관측이다. 지난해 11월 한은이 전망한 올해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600억달러다. 국제유가 상승 등으로 상품수지 흑자 규모가 축소될 수 있고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면 여행·운송서비스를 중심으로 서비스수지 적자폭이 다시 확대될 수 있다는 관측에서다. 박 국장은 "원유 가격이 오르는 추세라서 상품수지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며 "이달 수정경제전망에서 전망치를 다시 내놓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