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는 '가짜 한우' 없다
상태바
인천에는 '가짜 한우' 없다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2.09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유통 한우 55건 유전자 검사
검사대상 고기 모두 한우로 판정

인천시는 지역에서 유통되는 한우고기 55건을 대상으로 유전자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한우로 판정됐다고 9일 밝혔다.

인천시가 지역에서 유통되는 한우를 모두 조사했더니 정말 한우였다고 밝혔다.
인천시가 지역에서 유통되는 한우를 모두 조사했더니 정말 한우였다고 밝혔다.

이번 확인 검사는 설 명절 성수기를 맞아 젖소, 육우와 수입 소고기가 한우로 둔갑해 판매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인천 대형마트, 정육점 등 22개 업체에서 판매되는 한우고기 총 55건을 대상으로 지난달 28일부터 2월 8일까지 진행됐다.

확인 검사는 소에서 추출한 유전자의 본체(DNA)에서 소가 갖고 있는 한우의 유전적 특징과 털의 색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한우가 맞는지를 판정하는 방법으로 진행됐으며, 검사결과 검사대상 모두가 한우인 것으로 판정됐다.

시는 최근 3년 동안 시중에서 유통되는 소고기 474건의 한우 확인검사를 실시해 3건의 한우 둔갑 소고기를 적발했으며, 해당 업소에 대해서는 관할 군·구로 하여금 과징금 또는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을 취하도록 조치했다.

권문주 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으로 고향 방문 및 모임을 자제하는 대신 한우 선물세트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철저한 검사를 통해 소비자가 안심하고 한우고기를 구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