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 캐슬 조병규 학교폭력 가해자 논란
상태바
스카이 캐슬 조병규 학교폭력 가해자 논란
  • 김창련기자
  • 승인 2021.02.17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속사 전혀 사실무근 강경대응 예고
글쓴이 뉴질랜드에서 언어폭력 당했다.

배우 조병규가 '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병규와 함께 뉴질랜드에서 학교를 다녔다고 주장하는 글 작성자가 "제가 이런 글을 주작(거짓말)해서 무슨 이득을 볼 수 있는지 모르겠다"면서 조병규로부터의 폭행 피해를 호소했다. 

학교폭력 논란에 휘말린 배우 조병규
학교폭력 논란에 휘말린 배우 조병규

작성자는 조병규가 배우가 된 사실을 JTBC 'SKY캐슬'이 방송될 때 처음 알게 됐다고 언급하면서, "학폭설은 계속 돌았는데 제대로 된 구체적 사례도 없고, 소속사 측에서도 계속 아니다, 고소한다 하니 묻힌 거 같다"며 "요즘 주변에서 네(조병규) 얘기가 너무 많이 들리고, 부모님도 '쟤(조병규) 너 불러서 집단으로 욕했던 애 아니냐?'라고 하는 등 이만저만 스트레스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학교폭력 인정, 그리고 진심어린 사과만 바란다"며 "'조병규 학교폭력'을 검색하니, 오히려 널 감싸고 피해자들을 허언증 취급한다"고 했다.

작성자는 "영어 공부를 하러 16살에 뉴질랜드에 혼자 갔다. 조용히 일주일인가 학교를 다녔는데, 처음보는 애가 들어왔다. 그게 조병규였다"면서 조병규가 첫 만남부터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너무 화가 나 한국인 유학생 관리하는 곳을 찾아가 얘길 했고, 그래서 부모님도 알고 홈스테이 아주머니도 알고, 조병규를 따로 불러 나랑 얘기도 했다"며 "담당자한테도 싹수 없이 말하고, 당시 관리인은 '앞으로 이런 일이 있으면 학칙에 따라 조취하겠으니 잘 지내라'고만 하고 끝냈다"고 적었다. 

또 "수업시간에 성관계 경험담을 말하고, 외국인 선생님에게 욕을 하고, 대마를 했다고 본인이 말하고 다녔다"며 "연예인이 되니 소속사에서 막아주고, 피해자들이 다 묻힌 거 같다"고 주장했다. 

조병규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17일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게시된 조병규 배우를 향한 무분별한 악성 댓글과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고자 당사는 경찰 수사를 정식 의뢰하였으며 현재 본 건과 관련 조사에 착수했음을 알린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 배우에 대한 악성 루머를 양산하고 확산시키는 범법 행위에 대해서는 더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향후 수사 결과에 따라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법적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내비쳤다.

소속사는 "앞으로도 소속배우의 명예를 훼손하는 불법 행위(허위사실 유포, 악성 댓글 작성)에 대해서 보다 강력히 대응할 것이며 소속 배우들의 권익이 보호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조병규는 JTBC 'SKY캐슬'을 통해 대중에게 얼굴을 알리고 최근 종영한 OCN '경이로운 소문'에서 주인공 '소문' 역을 맡으면서 대세로 떠올랐다.

최근엔 유재석과 함께 예능 프로그램까지 하며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SKY캐슬' 종영 이후 불거진 '학폭' 의혹에 소속사 측은 강력하게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고, 조병규 역시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그런 일 없다"며 장문의 글을 남긴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