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크(안진웅) '리쌍 길 여성혐오 노동착취' 공개 비난
상태바
탱크(안진웅) '리쌍 길 여성혐오 노동착취' 공개 비난
  • 김창련기자
  • 승인 2021.02.19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탱크 유튜브 채널에서 길 지목 '문제적 인간'
음주운전 3번 반성도 없고 전혀 다른 삶 살아

가수 겸 프로듀서 탱크(안진웅)가 힙합듀오 '리쌍' 멤버이자 프로듀서 길을 공개 비난했다. 탱크는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이 영상은 한때는 최고의 힙합 프로듀서이자 대한민국 최대의 예능인으로서 살다가 음주운전을 3번 저지른 뒤에 현재는 대중들에게 미운털이 박힌 어떤 남성을 고발하기 위해 만들었다"고 밝혔다. 

탱크. (사진 = 유튜브 캡처)
탱크. (사진 = 유튜브 캡처)

탱크는 해당 남성의 실명을 언급하지 않았으나, '음주운전 3번' '무한도전' '쇼미더머니5' 등의 설명을 덧붙이며 사실상 길을 지목했다.

탱크는 길이 대중을 속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고급 빌라에서 호위호식하고 있으며 본인이 강조하는 반성하는 모습과는 전혀 다른 삶을 살고 있다"는 것이다. 

길에 대해 "여성혐오 행위, 매니저 폭행, 4명의 여자친구를 동시에 사귀면서도 클럽에서 원나잇을 즐겼다"고 폭로했다. 

노동 착취 의혹도 제기했다. "1년간 저를 비롯한 사람들을 계약서없이 노예처럼 부렸고 이에 대해 어떠한 돈도 당연하다는 듯이 지불하지 않았다"고 했다. "자신에게 다른 작곡가가 표절 소송을 걸겠다고 협박을 하자 저에게 그것을 뒤집어 쓰라고, 그게 너의 미래를 위한 것이라고 협박을 한 행적도 있다"고 했다. 

자신의 여자친구이던 고(故) 오인혜에게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아이유가 노래방에서 리쌍의 노래를 부르는 영상을 보내자 역시 욕을 했다고 덧붙였다. 

탱크의 폭로에 길 측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길 측은 탱크의 영상에 대해 곧 입장을 발표하고, 법적 조치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길·탱크와 함께 작업하고 길이 소속된 프로듀싱팀 '매직 맨션'에 속한 조용민 프로듀서도 소셜 미디어에 "길이 식비를 비롯해 금전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곡비를 안 받은 적도 없으며 저작권을 부당한 비율을 받은 적이 없다. 모두 똑같이 나눠 받았다"고 적었다. 
 
그는 2016년 '쇼미더머니5' 당시 상황을 설명하며 한 여성듀오의 곡 녹음 과정에서 안진웅이 잘못해 길에게 혼나 작업실을 나갔고 그것이 이번 사건의 시발점이 됐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제3자를 이 일에 끌어들였는데 그들에게도 상처가 될까봐, 그리고 고인들의 가족분들, 친지분들 및 친구분들 팬분들이 혹시나 안진웅의 폭로 글을 보고 두 번의 상처를 받을가 너무 두렵다"고 덧붙였다.

탱크는 19일 새벽 다시 영상을 올려 고인이 된 오인혜의 이름을 거명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그러나 길에 대한 자신의 폭로는 모두 사실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