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39%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39%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2.1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말부터 30%대 후반에서 정체
부동산 정책 1순위 인사 문제 등 지적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가 39%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부터 큰 폭의 변화 없이 30%대 후반에서 횡보세를 보이는 모습이다.

한국갤럽은 2월3주차(16~18일)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결과 응답자 가운데 39%가 '잘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주 설 연휴 기간을 빼면 2주 전과 동률인 수치다.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2주 전 대비 2%포인트 하락한 50%로 집계됐다. 어느 쪽도 아니다는 4%, 모름·응답 거절은 7%다.

지난해 12월부터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30%대 후반에서 40%대 사이를, 부정률은 50%를 웃돌고 있다.

연령별 긍·부정률은 18~29세(이하 20대) 28%·52%, 30대 49%·43%, 40대 49%·48%, 50대 41%·53%, 60대 이상 33%·52%다. 30대와 40대를 제외하고 전 연령층에서 부정률이 높았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3%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국민의힘 지지층은 91%가 부정적이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도 부정률이 앞섰다(긍정 21%, 부정 56%). 정치적 성향별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진보층에서 64%, 중도층에서 35%, 보수층에서 20%다.

이번 조사에서는 부정 평가 이유로 '북한·원전' 관련 응답이 줄고 '부동산·코로나19·인사' 관련 언급이 늘었다는 점이 특징이다.

부정 평가자들은 '부동산 정책'(26%)을 1순위 이유로 꼽았다. 2주 전 대비 5%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코로나19 대처 미흡'(10%) 은 전주 대비 4%포인트 올라 2위를 기록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등 백신 안전성에 대한 우려 때문으로 분석된다. 다음으로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9%), '인사(人事) 문제'(7%), '전반적으로 부족하다'(6%) 등의 지적이 뒤따랐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도가 지난해 연말부터 30% 후반대에서 정체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도가 지난해 연말부터 30% 후반대에서 정체되고 있다.

특히 '인사 문제'를 지적한 응답자는 전주 대비 4%포인트 늘었다. 신현수 민정수석 사의 파동으로 인한 파장이 문 대통령 지지율에도 영향을 미치는 모습니다.

한국갤럽은 "설 연휴 전후 정치권·언론의 집중 조명 이슈 전환에 따른 현상으로 보인다"며 "월초의 '북한 원전 추진' 관련 문건 공방은 잦아들었고, 이번 주는 2·4 부동산 대책 후속 입법, 민정수석 거취, 코로나19 백신 접종 등이 비중 있게 다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긍정 평가자들은 '코로나19 대처'(36%) 항목을 1순위로 꼽았다. 지난해 2월부터 긍정 평가 이유 1순위에 올라 있다.

'전반적으로 잘한다'(6%), '복지 확대'(5%),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4%), '서민 위한 노력', '외교·국제 관계', '기본에 충실·원칙대로 함·공정함'(3%)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5%,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