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 벗어나면 전 국민 위로 지원금 지급'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 벗어나면 전 국민 위로 지원금 지급'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2.19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김태년 경기 진작용 지원금 거론
문 대통령 '국민 위로 소비 진작 지원금'
4차 재난지원금 사각지대 없도록 당정 협조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코로나에서 벗어날 상황이 되면 '국민위로지원금', '국민사기진작용 지원금' 지급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초청해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이 '경기진작용 지원금'을 거론하자, 문 대통령은 "온 국민이 으쌰으쌰 힘을 내자"는 차원에서 국민을 위로하고 동시에 소비도 진작시키는 목적의 지원금을 강조한 것이라고 강 대변인은 설명했다.

이낙연 대표는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3월 중에 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되도록 속도를 내겠다"면서 "코로나가 진정되면 국민 위로와 소비 진작을 위한 지원도 필요하다는 말씀을 올린다"며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추진 의지를 내비친 바 있다.

또 문 대통령은 이번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 "당·정·청 간 최대한 사각지대를 줄일 수 있도록 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특히 맞춤형 재난지원금 소득과 비교해서 지원되어야 하는데 소득에 대한 파악이 안 되어서 그동안 일률적으로 지급했다"며 "앞으로 소득 파악 시스템을 마련하는 데에도 당·정·청이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위로지원금'의 지급 시기나 규모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코로나에서 벗어나게 되면'이라는 전제가 달려있다. 하루 빨리 코로나 종식에 총력을 기울여야 하겠다"고만 말했다.

일률지원 등 지원금의 산정 방식에 대해서는 "아직 그렇게 구체적인 것까지 논의가 있지는 않다. 지난해 지급된 것을 보면 되겠다"고 했다.

이어 "다만 문 대통령은 지원금의 성격에 대해 강조한 것"이라며 "당초 여당 지도부가 소비를 진작시키기 위한 목적의 지원금을 언급했는데, 소비진작의 목적도 있지만 국민을 위로하고 국민 사기 진작 지원금의 성격을 더 강조해서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국민이 다시 한 번 힘을 모으자는 취지에서 지원금을 검토할 수 있다는 차원의 말씀이 있던 것"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이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두고 "최대한 넓고 두텁게 지원돼야 할 것"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 일각에서 '모순'이라 지적하는 것을 두고 "왜 모순인지 이해가 안 간다" 며 "두텁게라는 건 규모를, 넓게라는 건 지원 대상자를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당정이 논의 초반에 있다"며 "언론 보도로는 (지급 규모가) 15조 안팎에서 여러가지 이야기가 나오는데 아직 정리되지 않았다"고 했다.

다만 "(추경이) 3월 편성을 목적으로 하고 있어서 시간은 그리 오래 걸리지 않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