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 '기본소득 제 주장만 고집 않겠다'
상태바
이재명 경기지사 '기본소득 제 주장만 고집 않겠다'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2.19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쟁은 좋은 경쟁의 한 사례'
정세균 총리 '전력 낭비 말자'
이 지사 '합리적 논쟁은 좋은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기본소득에 대한 잇따른 비판에 "현재 기본소득 논쟁은 좋은 경쟁의 한 사례"라며 우회적으로 자신의 의지를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 주장이 왜곡없이 있는 그대로 논의되기를 바라지만, 제 의견을 논박여지조차 없는 완전무결한 것으로 생각지도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기본소득에 대해 내 주장만 고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기본소득에 대해 내 주장만 고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 지사의 기본소득을 놓고 "쓸데없는 데다 전력을 낭비하나"라는 지적했다. 이 지사는 "더 잘 다듬고 더 많이 듣겠다"고 밝히며 정책 대결, 합리적 논쟁을 애둘러 주장했다.

"기본소득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고 있다"고 전한 이 지사는 "저 또한 제 의견을 최선을 다해 말씀드리고 있다. 무엇보다 코로나 위기 극복 정책으로 기본소득 방식의 1차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통해 국민들께서 기본소득을 구체적이고 실현가능한 정책으로 체감하셨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에 대한 혐오가 높다. 정치인의 한사람으로서 '정치'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어떻게 바꿔드릴 것인가는 언제나 무거운 과제"라며 "정치에 대한 국민의 나쁜 인식을 바꾸는 것은 두가지 길이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첫째는 '논쟁' 중심에서 '실행' 중심으로의 이동이다. 말이나 주장은 누구나 얼마든지 할 수 있지만 실행은 쉽지 않다. 삶에 영향을 주는 구체적 실천을 통해 이것이 정치라는 것을 보여드리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둘째는 정파적 이익 경쟁을 넘어 국리민복을 위한 가치 경쟁, 비전 경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재의 '기본소득' 논쟁이 이러한 좋은 경쟁의 한 사례로 생각한다"며 "저는 제 주장만을 고집하지 않는다. 제 주장이 왜곡없이 있는 그대로 논의되기를 바라지만, 제 의견을 논박여지조차 없는 완전무결한 것으로 생각지도 않는다"고 했다.

이 지사는 "기본소득은 어쩌면 그 자체보다 그 정책이 품고 있는 비전과 방향이 더 중요할 수도 있다"며 "공정, 국민우선, 질적으로 새로운 시대를 위한 사고와 정책의 질적전환 등이 그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훌륭한 정책경쟁에 참여할 수 있어 뿌듯하다. 더 잘 다듬고 더 많이 듣겠다"며 "그리고 기본소득 이외에도 여러 구상들을 두려움없이 제기하고 논쟁하며 또 배우겠다. 그 과정을 통해 우리 모두가 함께 성장해나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지사의 기본소득 주장에 대해 "쓸데없는 데다가 우리가 왜 전력을 낭비하나. 지금은 재난지원금을 이야기할 때지 기본소득을 이야기할 타이밍은 아니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