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전국민 위로급 지급'발언야 국민의힘 '매표행위'비난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전국민 위로급 지급'발언야 국민의힘 '매표행위'비난
  • 김중모기자
  • 승인 2021.02.20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자기돈이라면 그렇게 쓸까?'
나경원 '선거 다가오니 돈 뿌린다' 직격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에서 벗어날 상황이 되면 국민 위로 지원금, 국민 사기진작용 지원금 지급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 야권이 20일 일제히 비난에 나섰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재명 지사가 전 경기도민에게 10만원씩 지급했을 때 '자기 돈이라도 저렇게 쓸까?'라는 댓글이 기억난다"며 "문 대통령에게도 똑같이 묻고 싶다. 대통령 개인 돈이라면 이렇게 흥청망청 쓸 수 있을까"라고 적었다.

이어 "내가 낸 세금으로 나를 위로한다니 이상하지 않는가. 이러니 선거를 앞둔 매표행위라는 얘기를 듣는 것"이라며 "코로나에서 벗어나는 상황이 오면 무엇을 해야 하나. 지난 4년간 고삐 풀린 국가재정을 정상화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그런데 대통령은 그럴 생각이 조금도 없어 보인다"면서 "국채발행을 걱정하다 기재부를 그만둔 신재민 사무관보다 못한 대통령"이라고 힐난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도 페이스북에 "이 정부는 국민에게 잠시 위임받은 권력을 완전 자신들의 것이라 생각하는 모양"이라며 "국민들이 먹을 거, 입을 거, 투자할 거 아껴서 낸 피 같은 돈이 세금"이라고 밝혔다.

그는 "선거철 국민 기분을 좋게 하기 위해 돈을 뿌리겠다는 약속을 덜컥하는 것을 보니 본인들이 절대권력을 가졌다고 생각하나 보다"며 "이렇게 기분 내키는 대로 하는 것은 조선 시대 왕도 왕실 돈인 내탕금으로나 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 틀을 가진 국가에서 국민의 기분을 좋게 하기 위해 막대한 재원을 뿌리는 것을 도대체 포퓰리즘 말고 뭐라 부르나. 매표 말고 다르게 부를 이름이 있나"라며 "그것이 오해라면, 대통령과 참모 여러분, 여러분의 사재를 모아 국민들에게 위로금을 주시라"고 쏘아붙였다.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후보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후보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나경원 전 의원은 "사기진작용 국민위로 지원금, 참 좋은 말이다"라며 "국민들이 코로나19로 먹고 살기 힘든 이 와중에도 꼬박꼬박 낸 혈세이다. 그 돈을 마치 쌈짓돈처럼 여기고 있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나 전 의원은 "선거가 다가오니 다급한 마음에 '우리 찍어주면 돈 주겠다'와 다를 바 없는 매표를 하고 있다"며 "국민이 '으쌰으쌰' 하게 해주는 게 아니라, 민주당 캠프나 '으쌰으쌰' 하게 해주는 노골적인 관권선거"라고 했다.

그는 "하지만 국민들, 이제 안 속는다. '내가 낸 돈, 돌려주면 받겠지만 내 표는 주지 않겠다'고들 하신다"며 "아랫돌 빼서 윗돌 괴는 무책임한 정치의 결말은 무거운 심판이다. 문재인 정권, 제발 자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