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성모병원 로봇 손 재활치료기 도입
상태바
인천성모병원 로봇 손 재활치료기 도입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2.22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및 부천지역에서 처음 도입
로봇 손으로 재활치료 도와 효과 상승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은 인천 및 부천지역에서 처음으로 보조용 로봇 손 재활치료기를 도입했다고 22일 밝혔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이 도입한 핸드오브호프(Hand of Hope)는 로봇공학과 신경과학을 결합해 개발된 로봇 손 재활치료기다.

(사진=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제공)

환자가 움직이고자 하는 의지는 근육의 수축으로 나타나는데 이를 장비가 근전도 신호 감지 하에 운동을 수행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시각적 피드백을 통해 뇌가 인식할 수 있도록 고안됐으며 또 손가락 근육에 근전도 센서를 부착해 수동운동, 능동보조운동, 능동운동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쌍방향 게임도 가능해 환자가 적극적으로 치료에 참여할 수 있다.

동작을 반복적으로 수행하며 손의 회복을 촉진할 수 있고 환자 개인별 데이터가 축적돼 근전도 변화 등 재활치료사와 환자가 함께 치료 경과를 공유할 수 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은 로봇 손 재활치료기를 뇌졸중, 척수손상, 손 및 손가락 손상으로 인한 근활동 감소, 수의근수축의 시작, 조절 또는 유지의 어려움, 상지 수의운동의 협응운동 손상 불완전마비가 있는 손과 팔의 재활 치료 등에 적극적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김민욱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는 “상지재활은 다양하고 개별적인 손과 팔의 기능 특성으로 반복 학습이 어려운 편이다. 또 조금만 움직여도 서기와 걷기 등의 기능을 할 수 있는 하지재활보다 기능의 회복을 스스로 측정하고 인식하기가 어려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에 새롭게 도입한 보조용 로봇 손 재활치료기는 모니터에 나타난 시각적인 정보를 통해 환자 스스로 운동 학습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유도해 손이나 손가락 등의 재활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에게 빠른 사회 복귀를 위한 맞춤형 치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