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무청 스티뷰유(유승준) '입영통지서 받고 미국 시민권 딴 유일한 사례' 입국 허용 안돼
상태바
병무청 스티뷰유(유승준) '입영통지서 받고 미국 시민권 딴 유일한 사례' 입국 허용 안돼
  • 김중모기자
  • 승인 2021.02.23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종화 "기민한 방법으로 병역을 회피했다"

모종화 병무청장은 유승준(스티브 유)이 비자발급 거부에 항의하는 데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병무청이 '스티브유의 입국을 허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병무청이 '스티브유의 입국을 허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모 청장은 23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 질의에 "스티브 유의 행위는 단순히 팬과의 약속을 어긴 것이 아닌 병역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스티브 유가 본인에게 유리한 여론을 형성하기 위해 하는 행동에 일일이 대응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스티브 유는 3000~4000명의 병역 기피자 중 국내에서 영리 활동을 하고 입영통지서를 받은 상태에서 미국 시민권을 딴 유일한 사람"이라며 "기민한 방법으로 병역을 회피했다. 그런 그가 형평성을 얘기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밝혔다.

모 청장은 이어 "스티브 유 본인은 병역 면제자라고 하는데 이는 국민을 호도하는 것"이라며 "면제자는 병무청에서 신체검사를 해서 5급을 준 사람이다. 뭐 잘했다고 면제하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또 "(스티브 유는) 해외 출국할 때 국외여행허가 신청서에 공연이라고 약속하고 갔다. 그런데 시민권을 땄으므로 명백한 병역 기피자"라며 "다만 우리나라 국적이 없어서 처벌을 못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서욱 국방장관도 "(스티브 유는) 병역 면탈을 목적으로 국적을 상실한 병역 기피자"라고 말했다.

김병주 의원은 "스티브 유가 유튜브로 자신의 행위를 합리화하면서 여론을 호도하고 국민을 기만하고 병역의 가치나 공정의 가치를 훼손하고 있다"며 "스티브 유는 법의 사각지대를 이용해 병역을 기피한 사람이다. 공정의 가치가 훼손되면 안 된다. 이런 경우 젊은이들에게 박탈감을 준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