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개발도상국 돕기에 1억5000만원 투입..ODA사업 제안받아
상태바
성남시, 개발도상국 돕기에 1억5000만원 투입..ODA사업 제안받아
  • 김규식 기자
  • 승인 2021.02.23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성남시 공적개발원조사업으로 키르기스스탄 비슈케크의 열악했던 학교 화장실이 신축돼 현지 주민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지난해 성남시 공적개발원조사업으로 키르기스스탄 비슈케크의 열악했던 학교 화장실이 신축돼 현지 주민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1.2.23. /성남시 제공

경기 성남시는 올해 1억5000만원을 투입해 빈곤과 열악한 환경에 노출된 개발도상국 돕기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오는 3월 3일까지 비영리 민간단체와 법인, 대학, 연구기관을 대상으로 공적개발원조(ODA: 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사업 제안을 받는다. ODA는 인도적 구호가 필요한 개발도상국 지역을 대상으로 한다. 문화·교육·경제 협력 분야의 인적 자원 개발, 사회발전 기반조성, 시설 개·보수 등이 사업 대상이다.

신청 단체가 보유한 분야별 전문성, 경험과 역량, 인적·물적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대상 해외도시의 근본적인 빈곤 해결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장기적 안목의 사업을 찾는다.

시는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포함한 사업 추진의 효율성, 효과성 등을 심사해 5개 안팎의 수행 단체를 선정한다. 선정 단체는 3000만원 내외의 공적개발원조 사업비를 차등 지원받는다. 시는 선정한 단체 등과 협력해 오는 4월~11월 공적개발원조 원조 사업을 진행한다. 

공적개발원조 사업을 제안하려는 비영리 민간단체 등은 성남시 홈페이지(새소식)에 있는 사업계획서, 단체(기관)현황 등의 서류를 작성해 기한 내 시청 8층 산업지원과를 방문·접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