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주민들, 공공기관 이전 철회 요구..."이재명의 소통없는 불통 독재행정"
상태바
수원 주민들, 공공기관 이전 철회 요구..."이재명의 소통없는 불통 독재행정"
  • 김규식 기자
  • 승인 2021.02.25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반대 시민추진위원회', "이재명은 위선자"
"공공기관, 종사자, 수원시민, 도의회 등과 어떤 소통도 없어"
"불통에 가까운 독단적인 방법으로 이번 사안 결정"
"민주적인 의사결정을 무너트리는 민주주의 파괴행정" 지적
'경기도 융합타운 비상대책위원회'가 도청 앞에서 이재명 도지사의 공공기관 이전결정에 대해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투쟁을 벌이고 있다. 2021.2.25.

수원 광교 주민들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수원 소재 7개 공공기관 경기북·동부지역 이전 결정에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이 지사의 '소통없는 불통 독단행정'으로 위선자라고 집중 성토했다.

수원 원천동, 광교 1·2동 주민자치위원회 등 광교지역 주민들이 모여 만든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반대 시민추진위원회'는 25일 오후 경기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기관 이전 결정 철회를 요구했다. 

주민들은 "이 지사는 공공기관 이전을 발표하면서 당사자인 공공기관, 종사자, 수원시민, 도의회 등과 어떤 소통도 없이 불통에 가까운 독단적인 방법으로 이번 사안을 결정했다. 이는 민주적인 의사결정을 무너트리는 민주주의 파괴행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소통없는 불통행정은 독재행정과 같다. 의사결정 과정의 기본을 지키지 않은 공공기관 이전 발표는 원천적으로 무효"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기융합타운은 그동안 우여곡절을 겪으며 어렵게 추진돼 온 경기도의 백년지대계 사업"이라며 "광교 주민들은 오랜 기간 공사소음과 분진 속에서도 성공적 준공만 고대하며 기다렸기에 이번 공공기관 이전 발표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말했다. 또 "많은 세금이 투입되는 공공기관 이전에 대해 타당성이 있는지부터 충분히 검증해야 한다. 검증되지 않은 이전 사업을 도지사 개인의 정치적 욕심을 위해 무리하게 추진할 경우 도민들은 또다른 혼란에 빠지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광교 입주자대표협의회, 광교동 경로당연합회 등이 모여 결성한 '경기도 융합타운 비상대책위원회'가 도청 앞에서 삭발투쟁을 벌였다. 

이들은 "다음 달 착공에 들어가는 경기융합타운에 들어설 예정인 경기신용보증재단과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테크노벨리에 위치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이 지사의 독단적 행동으로 이전된다면, 코로나19로 파탄난 지역 경제에 상당한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지사는 12만 광교지역 주민의 염원인 경기도융합타운을 산산조각 내고, 1년 뒤 대선에 나가기 위해 경기도 균형발전이라는 얄팍한 꼼수로 북부지역의 표를 구걸해 남북도 분열을 조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오수 경기도융합타운 비상대책위원장은 이 지사를 향해 "모든 행정 절차를 무시하고, 주민과 공청회 한번 없이, 아무런 대안도 없이 '돌격대장' 같이 밀어붙이는 공정과 정의라는 탈을 쓴 두 얼굴의 위선자"라고 비판하며 삭발을 강행했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17일 북·동부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여성가족재단 등 7개 기관 이전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재 해당 기관들 모두 수원시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