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 '왕따'논란 소속사 법적대응
상태바
걸그룹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 '왕따'논란 소속사 법적대응
  • 김창련기자
  • 승인 2021.03.03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SP미디어 '이현주 본인과 글 게재자 소송 등 대응'
'이현주 동생 3일 일방적 폭로 묵과 어렵다' 강경방침

걸그룹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의 왕따 논란이 계속되면서 소속사 DSP미디어 측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에이프릴과 이현주의 소속사 DSP미디어 측은 3일 공식 입장을 내고 "당사는 두 아티스트 이현주와 에이프릴 모두를 보호하고자 노력했다"며 "하지만 이 시간 이후 이현주뿐만 아니라, 이현주의 가족 및 지인임을 주장하며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게재한 모든 이들에 대해 민·형사상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DSP미디어 측은 "당사는 이현주의 가족과 학창 시절 동급생임을 주장한 인물에 의한 수차례에 걸친 폭로 이후에도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의무를 다하기 위해 두 차례에 걸쳐 이현주 및 그의 모친과 만남을 가졌다"며 "이현주는 본인만의 피해를 주장하며 지극히 일방적이고 사실과 다른 입장문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어 "당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함께 논의를 이어가고자 했지만, 이현주의 동생이라 주장하는 인물은 3일 새벽 또다시 일방적인 폭로성 게시물을 게재하면서 일말의 대화조차 이어갈 수 없는 상황까지 이르렀다"고 밝혔다.

아울러 "DSP미디어 아티스트를 사랑하고 지지해 주시는 모든 팬들께 다시 한번 사과 말씀드린다"며 "모두가 함께했던 시간이 부끄럽지 않은 결론을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에이프릴 현주.
에이프릴 현주.

앞서 지난달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전(前) 에이프릴 멤버 동생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은 이현주가 에이프릴에서 왕따를 당해 탈퇴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현주 누나 동생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추가 글이 게시됐다. 지난 글과 관련해 DSP미디어 측이 밝힌 입장에 대해 다시 반박하는 내용이다.

이현주의 동생이라고 밝힌 A씨는 해당 글에서 "누나 회사와 에이프릴 멤버들의 지인분들의 이야기와 부모님께 오는 좋지 못한 문자들을 보고 아무런 죄책감이 없다는 걸 알았다"며 "누나는 연기자를 원해 안한다고 말한 것이 아닌 따돌림으로 인해 못하겠다고 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누나는 호흡곤란과 많은 아픔을 앓았고 여러 병원을 다니며 치료하려 노력했다"며 "따돌림, 괴롭힘 이 모든 걸 회사에 누나는 여러번 이야기했다. 제발 인정하고 사과해달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당시 이현주가 극단적 선택까지 했다며 병원 자료를 첨부했다. A씨는 "더이상 누나의 아픈 기억과 트라우마를 건드리지 말아달라. 멤버분들은 꼭 반성하고 사과하고 인정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에이프릴은 지난 2015년 미니 앨범 '드리밍(Dreaming)'으로 데뷔했다. 이현주는 2016년 10월 "어렸을 때부터 꿈이었던 연기자의 길에 집중해야겠다는 결정을 하게 됐다"며 팀을 탈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