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올해도 학자금 대출 연체 청년 신용회복 지원...8일부터 접수
상태바
성남시 올해도 학자금 대출 연체 청년 신용회복 지원...8일부터 접수
  • 김규식 기자
  • 승인 2021.03.05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청 전경. 2021.3.5. /성남시 제공

경기 성남시가 올해에도 '학자금 대출 연체 청년 신용회복 지원사업을 편다.

5일 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대출받은 학자금을 제때 갚지 못해 이른바 ‘신용불량자’가 된 청년들을 구제해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돕기 위한 것이다.

시는 오는 8일부터 11월 30일까지 시 홈페이지(시민참여→온라인신청→청년신용회복지원)를 통해 대상자의 지원신청을 받는다.

신청 대상은 공고일 기준 본인 또는 직계존속이 1년 이상 계속해서 성남시에 주소를 둔 만 19세~34세 중에서 대출 학자금을 6개월 이상 미상환해 한국장학재단의 신용도 판단정보에 등록된 청년이다. 

1월 말일 집계 기준, 대상 청년은 132명이고 채무액은 8억1000만원이다. 지원 신청해 적격 심사에서 선정되면, 학자금 분할상환 약정 때 내야 하는 초입금을 최대 100만원(총 채무액의 10%) 지원한다.

한국장학재단은 초입금을 낸 청년의 신용도 판단정보 등록을 해지하고, 연체이자를 감면해 준다. 남은 학자금 대출금은 연체자가 한국장학재단과 별도 약정을 맺어 최장 20년간 분할 납부할 수 있다.

성남시 청년정책과 관계자는 "지난해 7월 이 사업을 처음 시행해 지원 신청한 98명 중 33명에 초입금 1700만원을 지원해 신용회복을 도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